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中해경선 침범에 인공위성 감시시스템 가동…220만㎢ 감시
입력 2017.08.29 (11:53) 수정 2017.08.29 (11:58) 국제
일본은 중국 해경선의 잇단 영해 침범에 대응해 인공위성을 이용한 첨단 감시 시스템을 가동하기로 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일본은 중국은 물론 한국, 러시아 연안에 이르는 광범위한 지역을 감시할 수 있게 됐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이르면 올가을 첨단 감시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방침 아래 민간사업자와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해당 예산으로는 2억4천만 엔(약 24억8천만 원)이 배정됐다.

신문에 따르면, 이번 시스템 구축을 통해 일본 열도 주변부터 한국, 중국, 러시아 등의 연안부까지 총 220만 ㎢ 정도의 해역을 감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스템이 가동되면, 중국의 영해 침입대비할 뿐 아니라 해난구조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원전 등 중요시설 주변에 대한 감시활동도 펼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해역에선 하루에 최소 2번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전국 해상보안지역본부 등에 송신해 경계와 수색에 활용할 방침이다.

일본은 현재 내각관방의 위성정보센터에서 외국의 군사시설 등을 감시하는 인공위성을 운영하고 있으며, 필요할 경우 촬영 영상을 방위성 등 관련 기관에 제공하고 있다.

해상보안청은 영유권 분쟁해역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에 중국 해경선 진입이 잇따르자 독자적인 인공위성 감시시스템을 구축, 정밀한 정보 수집을 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해경선의 센카쿠 진입은 일본이 센카쿠의 국유화를 선언한 2012년 68척에서 지난해에는 121척으로 증가했다.
  • 日, 中해경선 침범에 인공위성 감시시스템 가동…220만㎢ 감시
    • 입력 2017-08-29 11:53:04
    • 수정2017-08-29 11:58:17
    국제
일본은 중국 해경선의 잇단 영해 침범에 대응해 인공위성을 이용한 첨단 감시 시스템을 가동하기로 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일본은 중국은 물론 한국, 러시아 연안에 이르는 광범위한 지역을 감시할 수 있게 됐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이르면 올가을 첨단 감시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방침 아래 민간사업자와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해당 예산으로는 2억4천만 엔(약 24억8천만 원)이 배정됐다.

신문에 따르면, 이번 시스템 구축을 통해 일본 열도 주변부터 한국, 중국, 러시아 등의 연안부까지 총 220만 ㎢ 정도의 해역을 감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스템이 가동되면, 중국의 영해 침입대비할 뿐 아니라 해난구조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원전 등 중요시설 주변에 대한 감시활동도 펼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해역에선 하루에 최소 2번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전국 해상보안지역본부 등에 송신해 경계와 수색에 활용할 방침이다.

일본은 현재 내각관방의 위성정보센터에서 외국의 군사시설 등을 감시하는 인공위성을 운영하고 있으며, 필요할 경우 촬영 영상을 방위성 등 관련 기관에 제공하고 있다.

해상보안청은 영유권 분쟁해역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에 중국 해경선 진입이 잇따르자 독자적인 인공위성 감시시스템을 구축, 정밀한 정보 수집을 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해경선의 센카쿠 진입은 일본이 센카쿠의 국유화를 선언한 2012년 68척에서 지난해에는 121척으로 증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