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反두테르테 세력 연대…내달 즉결처형 반대 국민집회
입력 2017.08.29 (12:24) 수정 2017.08.29 (13:05) 국제
필리핀에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약과의 유혈전쟁'에 반대하는 시민운동이 본격적으로 벌어진다.

29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민사회단체들과 인권운동가, 전직 국회의원 등이 참여해 마약용의자 즉결처형 중단을 촉구하는 '폭정반대운동'(MAT) 단체를 결성했다.

이 단체의 주요 인사로 레네 사구이사그 전 상원의원, 네리 콜멘나레스 전 하원의원, 호세 마누엘 디오크노 인권변호사를 비롯해 대학교수, 언론인 등이 이름을 올렸다.

MAT는 성명을 통해 "두테르테 대통령의 불법 마약과의 전쟁이 대부분 가난한 마약 투약자나 소규모 마약상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다"며 "대통령이 인권을 무시하고 민주적 제도를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약 단속을 벌이는 사법당국의 고의적인 폭력을 조장하고 있다며 이에 맞서 행동으로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 단체는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한 지 45년이 되는 내달 21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약 유혈소탕전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 필리핀 反두테르테 세력 연대…내달 즉결처형 반대 국민집회
    • 입력 2017-08-29 12:24:09
    • 수정2017-08-29 13:05:53
    국제
필리핀에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약과의 유혈전쟁'에 반대하는 시민운동이 본격적으로 벌어진다.

29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민사회단체들과 인권운동가, 전직 국회의원 등이 참여해 마약용의자 즉결처형 중단을 촉구하는 '폭정반대운동'(MAT) 단체를 결성했다.

이 단체의 주요 인사로 레네 사구이사그 전 상원의원, 네리 콜멘나레스 전 하원의원, 호세 마누엘 디오크노 인권변호사를 비롯해 대학교수, 언론인 등이 이름을 올렸다.

MAT는 성명을 통해 "두테르테 대통령의 불법 마약과의 전쟁이 대부분 가난한 마약 투약자나 소규모 마약상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다"며 "대통령이 인권을 무시하고 민주적 제도를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약 단속을 벌이는 사법당국의 고의적인 폭력을 조장하고 있다며 이에 맞서 행동으로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 단체는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한 지 45년이 되는 내달 21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약 유혈소탕전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