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냐 정부, 비닐봉지 사용 땐 최대 징역 4년·벌금 4300만 원
입력 2017.08.29 (12:39) 수정 2017.08.29 (12:4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아프리카 케냐 정부가 환경보호를 이유로 비닐봉지의 사용을 엄격히 금지하고 이를 어길시 징역형이나 수천만원 상당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케냐에서는 비닐봉지 제조자와 수입업자, 판매자, 이용자는 적발 시 최대 징역 4년 또는 우리 돈으로 약 4천30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이번 조치 후 환경 감시 요원들이 상점 등을 돌아다니며 비닐봉지 사용 여부를 점검하고 있으며 상인들은 종이나 천 등으로 만든 가방을 상점에 비치했습니다.
  • 케냐 정부, 비닐봉지 사용 땐 최대 징역 4년·벌금 4300만 원
    • 입력 2017-08-29 12:39:39
    • 수정2017-08-29 12:44:34
    뉴스 12
아프리카 케냐 정부가 환경보호를 이유로 비닐봉지의 사용을 엄격히 금지하고 이를 어길시 징역형이나 수천만원 상당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케냐에서는 비닐봉지 제조자와 수입업자, 판매자, 이용자는 적발 시 최대 징역 4년 또는 우리 돈으로 약 4천30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이번 조치 후 환경 감시 요원들이 상점 등을 돌아다니며 비닐봉지 사용 여부를 점검하고 있으며 상인들은 종이나 천 등으로 만든 가방을 상점에 비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