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권 주택담보대출금리 2015년 1월 이후 최고
입력 2017.08.29 (13:20) 경제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금리가 2015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주택담보대출금리는 3.28%로 전월보다 0.06%p 올라, 지난 2015년 1월 3.34% 이후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집단대출금리와 보증대출금리도 각각 0.04%p, 0.14%p 올라, 전체 가계대출금리도 0.05%p 상승했다.

한국은행은 관련 지표금리가 오르고, 대출 심사와 기준이 강화되면서 가계 대출 금리가 오른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달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1.48%, 대출금리는 3.45%를 기록해, 예대금리차는 1.97%p로 전월대비 0.02%p 커졌다.

제2금융권에서는 상호저축은행이 정기예금 특판의 영향으로 수신금리가 오르고, 가계대출을 중심으로 대출금리도 0.38%p 올랐다.
  • 은행권 주택담보대출금리 2015년 1월 이후 최고
    • 입력 2017-08-29 13:20:43
    경제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금리가 2015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주택담보대출금리는 3.28%로 전월보다 0.06%p 올라, 지난 2015년 1월 3.34% 이후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집단대출금리와 보증대출금리도 각각 0.04%p, 0.14%p 올라, 전체 가계대출금리도 0.05%p 상승했다.

한국은행은 관련 지표금리가 오르고, 대출 심사와 기준이 강화되면서 가계 대출 금리가 오른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달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1.48%, 대출금리는 3.45%를 기록해, 예대금리차는 1.97%p로 전월대비 0.02%p 커졌다.

제2금융권에서는 상호저축은행이 정기예금 특판의 영향으로 수신금리가 오르고, 가계대출을 중심으로 대출금리도 0.38%p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