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 건강보험료율 2.04% 인상…직장가입자 월평균 2천 원↑
입력 2017.08.29 (13:52) 수정 2017.08.29 (13:55) 사회
보건복지부는 29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내년 건강보험료율을 현행 6.12%에서 2.04% 올린 6.24%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직장가입자의 본인 부담 월 평균 보험료는 10만 276원에서 10만 2천242원으로 1천966원이, 지역가입자는 세대당 월 평균 보험료가 8만 9천933원에서 9만 1천786원으로 1천853원이 각각 오른다.

복지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면서도 건강보험 재정의 중장기적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수준에서 보험료율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가 내년 7월부터 저소득층의 보험료 부담을 줄이는 방향으로 건강보험료 부과체계를 개편하고, 올해부터 '문재인 케어'를 본격적으로 가동해 건강보험 보장성을 대폭 강화하기로 하면서 보험료율 인상은 어느 정도 예측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 내년 건강보험료율 2.04% 인상…직장가입자 월평균 2천 원↑
    • 입력 2017-08-29 13:52:27
    • 수정2017-08-29 13:55:04
    사회
보건복지부는 29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내년 건강보험료율을 현행 6.12%에서 2.04% 올린 6.24%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직장가입자의 본인 부담 월 평균 보험료는 10만 276원에서 10만 2천242원으로 1천966원이, 지역가입자는 세대당 월 평균 보험료가 8만 9천933원에서 9만 1천786원으로 1천853원이 각각 오른다.

복지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면서도 건강보험 재정의 중장기적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수준에서 보험료율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가 내년 7월부터 저소득층의 보험료 부담을 줄이는 방향으로 건강보험료 부과체계를 개편하고, 올해부터 '문재인 케어'를 본격적으로 가동해 건강보험 보장성을 대폭 강화하기로 하면서 보험료율 인상은 어느 정도 예측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