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핵·미사일 위기
文 대통령, “북, 도발할수록 남북관계 대전환 이뤄야”
입력 2017.08.29 (14:42) 수정 2017.08.29 (14:4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29일(오늘) "오늘도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있었지만 그럴수록 반드시 남북관계의 대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수석부의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에서 "민주평통은 남북관계 개선·발전을 논의하고 국민 합의를 모으는 중요한 헌법기구이지만, 지난 10년간 남북관계가 꽉 막힘에 따라 그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한 게 사실"이라며 이같이 언급하고 "민주평통이 그런 역할을 잘 담당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정순관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장, 송재호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도 함께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문 위원장에게 "노사정위는 노동존중 사회 구현을 위해 노사정 대화로 대타협과 합의를 끌어내는 기구"라며 "그동안 파행 상태로 이어져 왔는데 우선 대화부터 복원하고 노동존중의 비전을 살려내는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송영길 위원장에게 "북방경제협력위는 우리와 러시아의 경제협력뿐 아니라 남·북·러 간 삼각협력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 정부에서 처음 만든 위원회"라며 "동북아 북방경제의 새 지평을 여는 일은 통일의 지름길이기도 하므로 큰 역할을 해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 위원장에겐 "자치분권 확대는 시대적 과제이고 우선 현 헌법 체계 내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최대한 노력하면서 내년 지방선거 시 이뤄질 개헌안에 지방분권 정신을 중요한 과제로 담아내도록 하자"고 언급했다.

또, 송재호 위원장에게는 "지역발전위는 원래 국가균형발전위에서 시작했는데, 참여정부 이후 정부에서 균형이라는 명칭을 삭제해 국가 균형이 완전히 무너졌다"며 "이제 수도권과 지방, 지역과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고 상생과 균형발전을 이루려는 취지를 살려내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 文 대통령, “북, 도발할수록 남북관계 대전환 이뤄야”
    • 입력 2017-08-29 14:42:41
    • 수정2017-08-29 14:49:3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29일(오늘) "오늘도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있었지만 그럴수록 반드시 남북관계의 대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수석부의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에서 "민주평통은 남북관계 개선·발전을 논의하고 국민 합의를 모으는 중요한 헌법기구이지만, 지난 10년간 남북관계가 꽉 막힘에 따라 그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한 게 사실"이라며 이같이 언급하고 "민주평통이 그런 역할을 잘 담당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정순관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장, 송재호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도 함께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문 위원장에게 "노사정위는 노동존중 사회 구현을 위해 노사정 대화로 대타협과 합의를 끌어내는 기구"라며 "그동안 파행 상태로 이어져 왔는데 우선 대화부터 복원하고 노동존중의 비전을 살려내는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송영길 위원장에게 "북방경제협력위는 우리와 러시아의 경제협력뿐 아니라 남·북·러 간 삼각협력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 정부에서 처음 만든 위원회"라며 "동북아 북방경제의 새 지평을 여는 일은 통일의 지름길이기도 하므로 큰 역할을 해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 위원장에겐 "자치분권 확대는 시대적 과제이고 우선 현 헌법 체계 내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최대한 노력하면서 내년 지방선거 시 이뤄질 개헌안에 지방분권 정신을 중요한 과제로 담아내도록 하자"고 언급했다.

또, 송재호 위원장에게는 "지역발전위는 원래 국가균형발전위에서 시작했는데, 참여정부 이후 정부에서 균형이라는 명칭을 삭제해 국가 균형이 완전히 무너졌다"며 "이제 수도권과 지방, 지역과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고 상생과 균형발전을 이루려는 취지를 살려내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