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靑, 이유정 코드인사로 사법부에 한풀이…헌법 파괴”
입력 2017.08.29 (15:15) 수정 2017.08.29 (15:22) 정치
국민의당은 29일(오늘)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관련해 "청와대와 여당이 '코드 인사'들을 통해 사법부에 한풀이하려 한다면, 이는 헌법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즉시 할 일 중 하나는 이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 후보자는 도덕성과 관련해서도 주식투자, 허위 재산신고, 위장전입, 해외계좌 신고 누락 등 의혹이 줄줄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후보자가 양도세를 탈루할 목적으로 서울 청담동 아파트에 위장 전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과 관련해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다가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서류가 제시된 뒤에야 인정한다는 사람이 헌법수호 의지를 다짐한들 국민은 받아들이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 국민의당 “靑, 이유정 코드인사로 사법부에 한풀이…헌법 파괴”
    • 입력 2017-08-29 15:15:45
    • 수정2017-08-29 15:22:42
    정치
국민의당은 29일(오늘)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관련해 "청와대와 여당이 '코드 인사'들을 통해 사법부에 한풀이하려 한다면, 이는 헌법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즉시 할 일 중 하나는 이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 후보자는 도덕성과 관련해서도 주식투자, 허위 재산신고, 위장전입, 해외계좌 신고 누락 등 의혹이 줄줄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후보자가 양도세를 탈루할 목적으로 서울 청담동 아파트에 위장 전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과 관련해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다가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서류가 제시된 뒤에야 인정한다는 사람이 헌법수호 의지를 다짐한들 국민은 받아들이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