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핵·미사일 위기
러시아, 北 미사일 도발에도 ‘대화’ 강조
입력 2017.08.29 (16:37) 수정 2017.08.29 (16:55) 국제
북한이 29일 또다시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을 했는데도 러시아는 강경 제재가 아닌 대화를 통한 정치적 문제 해결을 거듭 주장했다.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29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한 국제회의에 참석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관련 질문을 받고 "유사한 상황에서 미국과 다른 서방 국가들이 행동해 온 것에 비춰볼 때 제재를 강화하는 방향의 새로운 행보가 예상된다. 하지만 그것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것이다. 대북 제재 자산은 고갈됐다"고 강조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예상 대응 조치와 관련해, "안보리에서는 더이상 군사적 해결책은 있을 수 없으며 정치적 해결만이 가능하다는 조항과 안보리가 취하는 제재를 제외한 (미국 등의) 일방적 추가 제재를 금하는 조항 등이 포함되지 않은 결의는 채택이 불가능하다"고 미리 선을 그었다.

이는 북한의 새 미사일 발사 도발로 인해 29일 개최될 안보리 긴급회의를 앞두고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러시아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다.

랴브코프 차관은 지난주 초부터 진행돼온 한미 연합군사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이 북한의 도발을 부추겼다며 한미 책임론을 거론하기도 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당초 계획보다 약화한 수준이긴 하지만 그 훈련이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 발사 도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현재의 전반적 정세 전개는 물론 현 정세로 인해 동북아 지역 안보상황이 어떤 반향을 얻게 될지에 대해 아주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랴브코프 외무차관은 앞서 지난 23일 방송된 일본 NHK와의 인터뷰에서도 "제재로 현 상황을 바꿀 순 없다"면서 "문제 해결은 미국이 추진하는 것처럼 압박 강화를 통해서가 아니라 대화를 통해서만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 러시아, 北 미사일 도발에도 ‘대화’ 강조
    • 입력 2017-08-29 16:37:00
    • 수정2017-08-29 16:55:40
    국제
북한이 29일 또다시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을 했는데도 러시아는 강경 제재가 아닌 대화를 통한 정치적 문제 해결을 거듭 주장했다.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29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한 국제회의에 참석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관련 질문을 받고 "유사한 상황에서 미국과 다른 서방 국가들이 행동해 온 것에 비춰볼 때 제재를 강화하는 방향의 새로운 행보가 예상된다. 하지만 그것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것이다. 대북 제재 자산은 고갈됐다"고 강조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예상 대응 조치와 관련해, "안보리에서는 더이상 군사적 해결책은 있을 수 없으며 정치적 해결만이 가능하다는 조항과 안보리가 취하는 제재를 제외한 (미국 등의) 일방적 추가 제재를 금하는 조항 등이 포함되지 않은 결의는 채택이 불가능하다"고 미리 선을 그었다.

이는 북한의 새 미사일 발사 도발로 인해 29일 개최될 안보리 긴급회의를 앞두고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러시아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다.

랴브코프 차관은 지난주 초부터 진행돼온 한미 연합군사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이 북한의 도발을 부추겼다며 한미 책임론을 거론하기도 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당초 계획보다 약화한 수준이긴 하지만 그 훈련이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 발사 도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현재의 전반적 정세 전개는 물론 현 정세로 인해 동북아 지역 안보상황이 어떤 반향을 얻게 될지에 대해 아주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랴브코프 외무차관은 앞서 지난 23일 방송된 일본 NHK와의 인터뷰에서도 "제재로 현 상황을 바꿀 순 없다"면서 "문제 해결은 미국이 추진하는 것처럼 압박 강화를 통해서가 아니라 대화를 통해서만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