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핵·미사일 위기
합참 “北 미사일, 2,700km 비행”…“강력 규탄”
입력 2017.08.29 (17:00) 수정 2017.08.29 (17:0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오늘 새벽 평양 부근에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중거리탄도미사일 계열로 분석됐습니다.

이 미사일은 2천7백 킬로미터를 날아 일본 상공을 넘어 북태평양에 떨어졌습니다.

정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오늘 오전 5시 57분,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해 쪽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이 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에 떨어졌습니다.

합참은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가 2천7백 킬로미터, 최대고도는 550 킬로미터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이 이번엔 고각 방식으로 발사하지 않았다며 중거리탄도미사일 계열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과 미국 합참의장은 긴급 전화 통화를 하고 군사적 대응을 포함해 한미 동맹의 강력한 대응 의지를 현시할 수 있는 대응 조치를 가장 빠른 시간내에 실시하기로 했다고 합참은 밝혔습니다.

정경두 합참의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한반도와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말했고 던퍼드 미 합참의장도 미국도 심각한 도발로 인식하고 있으며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와 동북아, 세계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자, 우리 군과 한미 동맹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면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한다면 우리 군과 한미 동맹의 강력하고 단호한 응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군 당국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최근 진행된 사거리 800㎞와 500㎞ 탄도미사일의 전력화 비행시험 영상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 합참 “北 미사일, 2,700km 비행”…“강력 규탄”
    • 입력 2017-08-29 17:02:09
    • 수정2017-08-29 17:05:05
    뉴스 5
<앵커 멘트>

북한이 오늘 새벽 평양 부근에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중거리탄도미사일 계열로 분석됐습니다.

이 미사일은 2천7백 킬로미터를 날아 일본 상공을 넘어 북태평양에 떨어졌습니다.

정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오늘 오전 5시 57분,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해 쪽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이 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에 떨어졌습니다.

합참은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가 2천7백 킬로미터, 최대고도는 550 킬로미터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이 이번엔 고각 방식으로 발사하지 않았다며 중거리탄도미사일 계열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과 미국 합참의장은 긴급 전화 통화를 하고 군사적 대응을 포함해 한미 동맹의 강력한 대응 의지를 현시할 수 있는 대응 조치를 가장 빠른 시간내에 실시하기로 했다고 합참은 밝혔습니다.

정경두 합참의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한반도와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말했고 던퍼드 미 합참의장도 미국도 심각한 도발로 인식하고 있으며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와 동북아, 세계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자, 우리 군과 한미 동맹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면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한다면 우리 군과 한미 동맹의 강력하고 단호한 응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군 당국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최근 진행된 사거리 800㎞와 500㎞ 탄도미사일의 전력화 비행시험 영상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