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野3당 수도권 공천연합 가능성 없지 않아”
입력 2017.08.29 (19:21) 수정 2017.08.29 (19:42) 정치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9일(오늘)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등 다른 야당과의 내년 지방선거 연대에 대해 "수도권에서 3당 공천 연합 등은 상황에 따라 가능성이 없지 않은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해 "야 3당이 정책과 이념 프리즘이 넓은 만큼 당 대 당으로 연합하거나 통합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바른정당의 자강론을 강조하면서도 한국당과의 통합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 소위 친박(친박근혜) 8적이라 불리는 분들의 책임 있는 모습 등이 한국당 혁신 과정에서 진행되면 통합논의는 좀 더 활발해질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다만 "그런 것 없이 통합하면 '도로 새누리당'이 될 것"이라며 "그런 조건들이 얼마나 빨리 성숙하느냐에 따라 통합 여부가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선 "지지 배경도 다르고 다른 정당에서 정치를 해왔으므로 국민의당과의 연합이나 연대에는 상당한 에너지가 필요하다"며 다소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 주호영 “野3당 수도권 공천연합 가능성 없지 않아”
    • 입력 2017-08-29 19:21:34
    • 수정2017-08-29 19:42:51
    정치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9일(오늘)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등 다른 야당과의 내년 지방선거 연대에 대해 "수도권에서 3당 공천 연합 등은 상황에 따라 가능성이 없지 않은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해 "야 3당이 정책과 이념 프리즘이 넓은 만큼 당 대 당으로 연합하거나 통합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바른정당의 자강론을 강조하면서도 한국당과의 통합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 소위 친박(친박근혜) 8적이라 불리는 분들의 책임 있는 모습 등이 한국당 혁신 과정에서 진행되면 통합논의는 좀 더 활발해질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다만 "그런 것 없이 통합하면 '도로 새누리당'이 될 것"이라며 "그런 조건들이 얼마나 빨리 성숙하느냐에 따라 통합 여부가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선 "지지 배경도 다르고 다른 정당에서 정치를 해왔으므로 국민의당과의 연합이나 연대에는 상당한 에너지가 필요하다"며 다소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