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르켈 “국경통제 연장해야…난민 수용, 인도주의 예외적 결정”
입력 2017.08.30 (03:05)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불법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해 독일을 비롯해 솅겐 지역 내 5개 국가에 대해 오는 11월까지만 허용하기로 한 국경통제를 연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언론사 합동 기자회견에서 "엄중한 시점으로, 국경통제가 필요하다"라며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에게 기간 연장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에서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하는 내용의 솅겐 조약에 서명한 국가 지역을 일컫는 솅겐 지역에선 국경을 통과할 때 여권 검사 등 통제를 하지 않지만 지난 2016년 '난민 쓰나미' 이후 불법 난민을 막기 위해 독일을 비롯해 5개 국가에서는 국경을 통제해왔다.

집행위원회는 지난 5월 국경통제 기간을 오는 11월까지 6개월간 연장하면서 추가 연장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메르켈 총리는 2015년 9월 난민 수용 결정에 대해 "장기적인 전략에 기초한 것이 아니라 인도적인 차원에서의 예외적인 결정이었다"면서 상황변화에 따라 당시와 같은 난민 유입이 재현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달 24일 총선에서 '메르켈 대세론이' 형성된 가운데 총선 캠페인에 긴장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자 메르켈 총리는 "나에겐 지루하지 않고 흥미롭다"면서 "다른 사람에게 모욕을 주는 캠페인이 옳은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메르켈 총리는 반(反)EU·반이슬람을 표방한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을 이끄는 알렉산더 가울란트가 터키계 국가통합위원을 상대로 "(터키) 아나톨리아에서 추방됐다"며 막말한 데 대해 "인종주의자"라고 비판했다.

이어 메르켈 총리는 터키가 구금 중인 독일 기자와 시민단체 활동가를 석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우리는 터키와 좋은 관계를 원하지만 지금은 가능하지 않다. 우리는 법에 따른 원칙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양국 간의 관계 악화는 경제적인 분야에서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메르켈 총리는 대(對)러시아 경제제재와 관련해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철수할 때까지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메르켈 총리는 폴란드 집권당의 사법부 장악 시도와 관련해선 "중요한 문제로 침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 메르켈 “국경통제 연장해야…난민 수용, 인도주의 예외적 결정”
    • 입력 2017-08-30 03:05:21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불법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해 독일을 비롯해 솅겐 지역 내 5개 국가에 대해 오는 11월까지만 허용하기로 한 국경통제를 연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언론사 합동 기자회견에서 "엄중한 시점으로, 국경통제가 필요하다"라며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에게 기간 연장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에서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하는 내용의 솅겐 조약에 서명한 국가 지역을 일컫는 솅겐 지역에선 국경을 통과할 때 여권 검사 등 통제를 하지 않지만 지난 2016년 '난민 쓰나미' 이후 불법 난민을 막기 위해 독일을 비롯해 5개 국가에서는 국경을 통제해왔다.

집행위원회는 지난 5월 국경통제 기간을 오는 11월까지 6개월간 연장하면서 추가 연장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메르켈 총리는 2015년 9월 난민 수용 결정에 대해 "장기적인 전략에 기초한 것이 아니라 인도적인 차원에서의 예외적인 결정이었다"면서 상황변화에 따라 당시와 같은 난민 유입이 재현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달 24일 총선에서 '메르켈 대세론이' 형성된 가운데 총선 캠페인에 긴장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자 메르켈 총리는 "나에겐 지루하지 않고 흥미롭다"면서 "다른 사람에게 모욕을 주는 캠페인이 옳은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메르켈 총리는 반(反)EU·반이슬람을 표방한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을 이끄는 알렉산더 가울란트가 터키계 국가통합위원을 상대로 "(터키) 아나톨리아에서 추방됐다"며 막말한 데 대해 "인종주의자"라고 비판했다.

이어 메르켈 총리는 터키가 구금 중인 독일 기자와 시민단체 활동가를 석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우리는 터키와 좋은 관계를 원하지만 지금은 가능하지 않다. 우리는 법에 따른 원칙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양국 간의 관계 악화는 경제적인 분야에서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메르켈 총리는 대(對)러시아 경제제재와 관련해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철수할 때까지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메르켈 총리는 폴란드 집권당의 사법부 장악 시도와 관련해선 "중요한 문제로 침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