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백악관 前부보좌관 “北 가장 도발적인 미사일 발사”
입력 2017.08.30 (03:52) 수정 2017.08.30 (03:56) 국제
서배스천 고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 부보좌관은 29일(현지시간) 북한이 일본 열도를 넘어 북태평양 해상에 떨어지는 중거리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북한이 한 가장 도발적인 미사일 발사"라고 평가했다.

지난주 백악관에서 퇴출당한 고카 전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상공을 통과한 북한 미사일은 3대가 있었는데 하나가 1998년, 다른 하나가 2009년, 이번이 세 번째"라며 "그러나 큰 차이는 이번은 군의 탄도미사일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발사는 한반도에서 우리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다시 도발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은 한국시각으로 29일 오전 6시 57분께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가로지르는 중거리미사일을 발사했다. 2천700㎞ 떨어진 북태평양에 낙하한 이 미사일은 김정은 집권 이후 정상각도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중 가장 멀리 비행했다.

특히 고카 전 부보좌관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통해) 주장을 펼친 것"이라며 "그들은 괌을 위협해왔고, 꾸준히 미국을 위협해왔다. 이번은 단지 동북아에서 우리의 핵심 동맹의 하나인 일본에 대한 위협일 뿐 아니라 미국에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고카 전 부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성명을 내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며 군사옵션을 배제하지 않았지만, 미 정부는 추가적인 긴장 고조는 원하지 않는 입장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미국은 이들 이슈에 대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강경 대응해야한다는 입장에서는) 매우 가깝다"고 전제하면서도 "거리의 근접성과 영향력 때문에 결국 중국이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라는 질문으로 귀결된다. 지금 중국에서 나오는 말들이 매우, 매우, 매우 강력하다"고 말했다.

앞서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해 발사 활동을 한 것은 명백히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각국이 긴장을 고조하는 행동을 자제하고 공동으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 美백악관 前부보좌관 “北 가장 도발적인 미사일 발사”
    • 입력 2017-08-30 03:52:51
    • 수정2017-08-30 03:56:03
    국제
서배스천 고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 부보좌관은 29일(현지시간) 북한이 일본 열도를 넘어 북태평양 해상에 떨어지는 중거리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북한이 한 가장 도발적인 미사일 발사"라고 평가했다.

지난주 백악관에서 퇴출당한 고카 전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상공을 통과한 북한 미사일은 3대가 있었는데 하나가 1998년, 다른 하나가 2009년, 이번이 세 번째"라며 "그러나 큰 차이는 이번은 군의 탄도미사일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발사는 한반도에서 우리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다시 도발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은 한국시각으로 29일 오전 6시 57분께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가로지르는 중거리미사일을 발사했다. 2천700㎞ 떨어진 북태평양에 낙하한 이 미사일은 김정은 집권 이후 정상각도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중 가장 멀리 비행했다.

특히 고카 전 부보좌관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통해) 주장을 펼친 것"이라며 "그들은 괌을 위협해왔고, 꾸준히 미국을 위협해왔다. 이번은 단지 동북아에서 우리의 핵심 동맹의 하나인 일본에 대한 위협일 뿐 아니라 미국에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고카 전 부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성명을 내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며 군사옵션을 배제하지 않았지만, 미 정부는 추가적인 긴장 고조는 원하지 않는 입장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미국은 이들 이슈에 대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강경 대응해야한다는 입장에서는) 매우 가깝다"고 전제하면서도 "거리의 근접성과 영향력 때문에 결국 중국이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라는 질문으로 귀결된다. 지금 중국에서 나오는 말들이 매우, 매우, 매우 강력하다"고 말했다.

앞서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해 발사 활동을 한 것은 명백히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각국이 긴장을 고조하는 행동을 자제하고 공동으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