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미사일 위기
美국방부 “北미사일은 IRBM”…초기분석 통해 첫 확인
입력 2017.08.30 (04:17) 수정 2017.08.30 (04:17) 국제
미국 국방부는 29일(현지시간) 북한이 전날 발사한 물체를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언론성명에서 "초기 평가는 IRBM 발사임을 보여준다"면서 "미사일은 일본 영토 북쪽 위로 날아가 일본 동쪽 육지로부터 약 500해리(926km) 떨어진 태평양 바다에 낙하했다"고 말했다.

북한이 전날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미국 정부가 미사일의 종류와 성격을 규정해 공식적으로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국방부는 이어 "우리는 유관 기관과 협력해 더 많은 상세한 평가를 하고 있다"면서 "적절할 때 최신의 결과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또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이번 탄도 미사일 발사가 북미 지역에 위협이 되지 않았다고 확인했고, 태평양사령부는 이 탄도 미사일 발사가 괌에 위협이 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러한 위협들을 맞아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을 방어하는 우리의 철통 같은 약속은 변함없다"면서 "어떠한 공격과 도발로부터도 우리 자신과 동맹국을 수호할 태세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전날 국방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알려지자 미사일이 일본 영토 위로 날아갔다는 사실만을 확인한 바 있다.

앞서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초기 분석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으로 추정된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군사 기술적으로 IRBM은 사거리가 2천700km~5천600km의 탄도 미사일을 뜻한다.

북한의 화성-12형 미사일은 지난 5월 14일 시험발사에 성공한 IRBM으로, 당시 비행 거리는 780여㎞, 최고 각도는 2천100여㎞를 기록한 전형적인 고각 발사였다. 그러나 한미 당국의 초기 분석에 따르면 이번 탄도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시험발사 역사상 최초로 정상 각도로 발사해 재진입 실험을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美국방부 “北미사일은 IRBM”…초기분석 통해 첫 확인
    • 입력 2017-08-30 04:17:27
    • 수정2017-08-30 04:17:51
    국제
미국 국방부는 29일(현지시간) 북한이 전날 발사한 물체를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언론성명에서 "초기 평가는 IRBM 발사임을 보여준다"면서 "미사일은 일본 영토 북쪽 위로 날아가 일본 동쪽 육지로부터 약 500해리(926km) 떨어진 태평양 바다에 낙하했다"고 말했다.

북한이 전날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미국 정부가 미사일의 종류와 성격을 규정해 공식적으로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국방부는 이어 "우리는 유관 기관과 협력해 더 많은 상세한 평가를 하고 있다"면서 "적절할 때 최신의 결과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또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이번 탄도 미사일 발사가 북미 지역에 위협이 되지 않았다고 확인했고, 태평양사령부는 이 탄도 미사일 발사가 괌에 위협이 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러한 위협들을 맞아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을 방어하는 우리의 철통 같은 약속은 변함없다"면서 "어떠한 공격과 도발로부터도 우리 자신과 동맹국을 수호할 태세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전날 국방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알려지자 미사일이 일본 영토 위로 날아갔다는 사실만을 확인한 바 있다.

앞서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초기 분석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으로 추정된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군사 기술적으로 IRBM은 사거리가 2천700km~5천600km의 탄도 미사일을 뜻한다.

북한의 화성-12형 미사일은 지난 5월 14일 시험발사에 성공한 IRBM으로, 당시 비행 거리는 780여㎞, 최고 각도는 2천100여㎞를 기록한 전형적인 고각 발사였다. 그러나 한미 당국의 초기 분석에 따르면 이번 탄도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시험발사 역사상 최초로 정상 각도로 발사해 재진입 실험을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