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北 우려 완화에 소폭 강세…다우 0.26% 상승 마감
입력 2017.08.30 (05:43) 수정 2017.08.30 (05:53)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북한의 미사일 실험을 둘러싼 우려가 다소 완화하며 소폭 올랐다.

2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6.97포인트(0.26%) 상승한 21,865.3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6포인트(0.08%) 높은 2,446.3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87포인트(0.30%) 오른 6,301.89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세로 돌아섰다.

장 초반 증시는 북한 미사일 실험에 따른 후폭풍을 주목했지만, 미국과 북한 간 긴장이 크게 고조되지 않는 모습을 보여 투자 심리가 안정됐다.

이날 북한이 평양 순안 일대에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 해상에 낙하했다.

도널드 드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 성명에서 일본 상공을 가른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고 경고하고 "위협적이고 안정을 깨는 행동은 그 지역과 세계 모든 나라 사이에서 북한 정권의 고립을 확대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텍사스 지역을 강타한 '하비'에 따른 피해 상황에 좀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며 증시 충격도 제한됐다고 평가했다.

이날 발표된 지난 6월 미국의 주택가격 상승세는 재고 부족과 강한 수요로 더 높아졌다.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에 따르면 6월 전미주택가격지수는 계절 조정 전 기준 전월 대비 0.9%, 전년 대비 5.8% 각각 상승했다. 5월에는 전년비 5.7% 올랐다.

6월 20개 대도시 주택가격은 전월비 0.7% 상승했고, 전년비 5.7% 높아졌다. 5월에도 전년비 5.7% 상승했다.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20개 대도시 주택가격에 대한 전문가 예상치는 전년비 5.7% 상승이었다.

8월 미국 소비자 신뢰도는 시장 예상을 웃돈 상승세를 나타내, 경기에 대한 자신감이 개선됐음을 보여줬다. 콘퍼런스보드는 8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22.9로 전월의 120.0에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WSJ 따르면 경제학자들은 120.7로 전망했다.

8월 현재 여건 지수는 전월의 145.4에서 151.2로 상승했다.

8월 기대지수도 전월의 103.3에서 104.0으로 올랐다.

스포츠 용품 업체인 나이키의 주가는 투자은행(IB)의 목표주가 하향에 1.9% 하락했다.

모건스탠리는 나이키의 목표가를 기존보다 4달러 내린 64달러로 제시했다.

전자기기 판매업체인 베스트바이의 주가는 올해 2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돌아 장 초반 상승했으나 앞으로 총이윤 개선세가 부진할 수 있다는 우려로 12%가량 내림세로 거래를 마쳤다.

베스트바이는 2018 회계연도 2분기 순이익이 2억900만 달러(주당 67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69센트로 팩트셋 예상치 63센트 대비 높은 수준을 보였다.

매출도 89억 달러로 팩트셋 조사치 87억 달러를 상회했다.

업종별로는 헬스케어와 산업, 기술이 상승했지만, 에너지와 금융, 소재, 부동산, 통신, 유틸리티 등은 내렸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이 북한 상황에 대해 중립적인 태도를 보인다며 장 초반에는 우려가 큰 모습을 보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상황이 예상만큼 심각하지 않다고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30.9%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80% 상승한 11.74를 기록했다.
  • 뉴욕증시 北 우려 완화에 소폭 강세…다우 0.26% 상승 마감
    • 입력 2017-08-30 05:43:24
    • 수정2017-08-30 05:53:49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북한의 미사일 실험을 둘러싼 우려가 다소 완화하며 소폭 올랐다.

2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6.97포인트(0.26%) 상승한 21,865.3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6포인트(0.08%) 높은 2,446.3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87포인트(0.30%) 오른 6,301.89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세로 돌아섰다.

장 초반 증시는 북한 미사일 실험에 따른 후폭풍을 주목했지만, 미국과 북한 간 긴장이 크게 고조되지 않는 모습을 보여 투자 심리가 안정됐다.

이날 북한이 평양 순안 일대에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 해상에 낙하했다.

도널드 드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 성명에서 일본 상공을 가른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고 경고하고 "위협적이고 안정을 깨는 행동은 그 지역과 세계 모든 나라 사이에서 북한 정권의 고립을 확대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텍사스 지역을 강타한 '하비'에 따른 피해 상황에 좀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며 증시 충격도 제한됐다고 평가했다.

이날 발표된 지난 6월 미국의 주택가격 상승세는 재고 부족과 강한 수요로 더 높아졌다.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에 따르면 6월 전미주택가격지수는 계절 조정 전 기준 전월 대비 0.9%, 전년 대비 5.8% 각각 상승했다. 5월에는 전년비 5.7% 올랐다.

6월 20개 대도시 주택가격은 전월비 0.7% 상승했고, 전년비 5.7% 높아졌다. 5월에도 전년비 5.7% 상승했다.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20개 대도시 주택가격에 대한 전문가 예상치는 전년비 5.7% 상승이었다.

8월 미국 소비자 신뢰도는 시장 예상을 웃돈 상승세를 나타내, 경기에 대한 자신감이 개선됐음을 보여줬다. 콘퍼런스보드는 8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22.9로 전월의 120.0에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WSJ 따르면 경제학자들은 120.7로 전망했다.

8월 현재 여건 지수는 전월의 145.4에서 151.2로 상승했다.

8월 기대지수도 전월의 103.3에서 104.0으로 올랐다.

스포츠 용품 업체인 나이키의 주가는 투자은행(IB)의 목표주가 하향에 1.9% 하락했다.

모건스탠리는 나이키의 목표가를 기존보다 4달러 내린 64달러로 제시했다.

전자기기 판매업체인 베스트바이의 주가는 올해 2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돌아 장 초반 상승했으나 앞으로 총이윤 개선세가 부진할 수 있다는 우려로 12%가량 내림세로 거래를 마쳤다.

베스트바이는 2018 회계연도 2분기 순이익이 2억900만 달러(주당 67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69센트로 팩트셋 예상치 63센트 대비 높은 수준을 보였다.

매출도 89억 달러로 팩트셋 조사치 87억 달러를 상회했다.

업종별로는 헬스케어와 산업, 기술이 상승했지만, 에너지와 금융, 소재, 부동산, 통신, 유틸리티 등은 내렸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이 북한 상황에 대해 중립적인 태도를 보인다며 장 초반에는 우려가 큰 모습을 보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상황이 예상만큼 심각하지 않다고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30.9%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80% 상승한 11.74를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