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화성-12형’ 발사 확인…김정은 “태평양서 미사일 훈련 많이 해야”
입력 2017.08.30 (06:31) 수정 2017.08.30 (07:35) 정치

북한 김정은이 북한군 미사일 부대인 전략군의 중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형'의 발사훈련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30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리병철,김정식,조용원,유진 등 노동당 관계자들과 장창하,전일호 등 북한 탄도미사일개발 관계자, 그리고 미사일 부대인 전략군의 김락겸 사령관과 함께 현지에서 발사훈련을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또 이번 미사일 도발이 " '을지 프리덤 가디언' 합동군사연습에 대비한 대응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진행됐다"고 밝혀 UFG 훈련에 대한 반발성 무력시위임을 분명히 했다.

이어 화성-12형이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일본 홋가이도의 오시마 반도와 에리모갑 상공을 가로질러 통과하여 북태평양 해상에 설정된 목표수역을 명중했다고 통신은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이 '화성-12' 형로케트발사가 성과적으로 진행된데 대하여 대만족을 표시한 뒤 "이번 훈련은 (북한군이) 진행한 태평양상에서의 군사작전의 첫걸음이고 침략의 전초기지인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이라며 "앞으로 태평양을 목표로 삼고 탄도로케트발사훈련을 많이 하여 전략무력의 전력화,실전화,현대화를 적극 다그쳐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해 추가도발을 예고했다.

김정은은 또 "미국과는 점잖게 말로 해서는 안되며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는 것이 이번에 또 한번 찾게 되는 교훈"이라고 말하며 "미국의 언동을 계속 주시할것이며 그에 따라 차후 행동을 결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이번 '화성-12형'의 발사 날짜와 장소는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김정은이 공항 활주로에서 발사장면을 지켜보는 사진을 공개해 평양 순안비행장에서 발사됐음을 간접 확인했다.
  • 북, ‘화성-12형’ 발사 확인…김정은 “태평양서 미사일 훈련 많이 해야”
    • 입력 2017-08-30 06:31:48
    • 수정2017-08-30 07:35:38
    정치

북한 김정은이 북한군 미사일 부대인 전략군의 중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형'의 발사훈련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30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리병철,김정식,조용원,유진 등 노동당 관계자들과 장창하,전일호 등 북한 탄도미사일개발 관계자, 그리고 미사일 부대인 전략군의 김락겸 사령관과 함께 현지에서 발사훈련을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또 이번 미사일 도발이 " '을지 프리덤 가디언' 합동군사연습에 대비한 대응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진행됐다"고 밝혀 UFG 훈련에 대한 반발성 무력시위임을 분명히 했다.

이어 화성-12형이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일본 홋가이도의 오시마 반도와 에리모갑 상공을 가로질러 통과하여 북태평양 해상에 설정된 목표수역을 명중했다고 통신은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이 '화성-12' 형로케트발사가 성과적으로 진행된데 대하여 대만족을 표시한 뒤 "이번 훈련은 (북한군이) 진행한 태평양상에서의 군사작전의 첫걸음이고 침략의 전초기지인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이라며 "앞으로 태평양을 목표로 삼고 탄도로케트발사훈련을 많이 하여 전략무력의 전력화,실전화,현대화를 적극 다그쳐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해 추가도발을 예고했다.

김정은은 또 "미국과는 점잖게 말로 해서는 안되며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는 것이 이번에 또 한번 찾게 되는 교훈"이라고 말하며 "미국의 언동을 계속 주시할것이며 그에 따라 차후 행동을 결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이번 '화성-12형'의 발사 날짜와 장소는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김정은이 공항 활주로에서 발사장면을 지켜보는 사진을 공개해 평양 순안비행장에서 발사됐음을 간접 확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