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근로계약서 안 쓰고, 임금 떼먹고’…청소년 고용업소 절반 근로규정 위반
입력 2017.08.30 (08:49) 수정 2017.08.30 (08:50) 사회
청소년을 고용한 업소의 절반이 법에 정해진 근로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고용노동부와 지난달 20∼28일 전국 청소년 고용업소 344곳을 대상으로 '청소년 근로권익 보호를 위한 관계기관 합동점검'을 해 177곳의 위법행위를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여러 건 적발된 업소가 많아 노동법규 위반은 406건, 청소년보호법 위반은 30건이었다.

노동법규 위반 중에는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경우가 217건으로 가장 많았고 최저임금을 고지하지 않은 경우 93건, 연장·야간수당을 지급하지 않은 경우가 37건으로 뒤를 이었다.

임금을 지급하지 않거나(14건), 휴일·휴게시간 주지 않은 사례(11건)도 적발됐다.

적발된 업소를 유형별로 보면 일반음식점이 67곳으로 가장 많고 PC방·노래연습장 39곳, 커피전문점 27곳, 편의점 20곳, 빙수·제과점 7곳이었다.

여가부는 청소년보호법 위반 업소가 잘못을 바로잡도록 자치단체에 통보할 예정이다. 노동법규 위반 업소는 고용부가 조치한다.
  • ‘근로계약서 안 쓰고, 임금 떼먹고’…청소년 고용업소 절반 근로규정 위반
    • 입력 2017-08-30 08:49:21
    • 수정2017-08-30 08:50:18
    사회
청소년을 고용한 업소의 절반이 법에 정해진 근로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고용노동부와 지난달 20∼28일 전국 청소년 고용업소 344곳을 대상으로 '청소년 근로권익 보호를 위한 관계기관 합동점검'을 해 177곳의 위법행위를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여러 건 적발된 업소가 많아 노동법규 위반은 406건, 청소년보호법 위반은 30건이었다.

노동법규 위반 중에는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경우가 217건으로 가장 많았고 최저임금을 고지하지 않은 경우 93건, 연장·야간수당을 지급하지 않은 경우가 37건으로 뒤를 이었다.

임금을 지급하지 않거나(14건), 휴일·휴게시간 주지 않은 사례(11건)도 적발됐다.

적발된 업소를 유형별로 보면 일반음식점이 67곳으로 가장 많고 PC방·노래연습장 39곳, 커피전문점 27곳, 편의점 20곳, 빙수·제과점 7곳이었다.

여가부는 청소년보호법 위반 업소가 잘못을 바로잡도록 자치단체에 통보할 예정이다. 노동법규 위반 업소는 고용부가 조치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