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자동차 세계 판매 부진 장기화 가능성”
입력 2017.08.30 (10:02) 수정 2017.08.30 (10:10) 경제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미국과 중국의 수요가 줄면서 한국 자동차의 판매 부진이 길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오늘(30일)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미·중 자동차 시장의 영업환경 악화에 따른 국내 자동차 산업의 영향' 보고서를 보면 지난달까지 국내 자동차 기업들의 세계 판매량은 한 해 전보다 6.8% 감소했다.

미국과 중국의 자동차 시장에서 수요 부진 현상이 나타나면서 국내 자동차 회사들의 실적도 악화하는 모습이다.

미국의 자동차 판매량은 2010년 이후 꾸준히 늘었지만, 올해 들어 감소세로 바뀌었다. 특히 한국 자동차 회사들의 수출 비중이 높은 세단의 판매 증가율은 2015년부터 마이너스로 돌아서 올해는 7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5% 감소한 상태다. 반대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나 밴, 픽업트럭과 같은 라이트 트럭 차종은 판매 증가율이 둔화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 자동차 회사들도 SUV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하지만 경쟁사 대비 신차 출시가 늦고, 시장에서 SUV 수요도 증가세가 약해지고 있어 판매 회복을 낙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 자동차 시장도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신차 판매 증가율이 2.1%로 2001년 이후 가장 낮다. 특히 올해 말 소형차 구매세율 인하 정책이 종료될 예정이어서 수요는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또 그동안은 중국 시장에서 중국 브랜드는 저가의 저급 자동차, 해외 브랜드는 고가의 고급 차라는 인식이 있었지만, 최근에는 이런 구분도 줄어들면서 경쟁도 치열해 지고 있다. 반면 한국 자동차는 애매한 브랜드 가치와 가격 경쟁력으로 2015년부터 판매실적이 시장 성장률을 밑돌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달 기준 미국과 중국에서 한국 자동차 점유율은 각각 7.6%와 4.0%를 기록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0.6%포인트, 3.6%포인트 하락했다.

보고서는 두 나라의 수요 부진에 대해 한국 자동차 브랜드만의 차별화와 강점을 부각하기 어려워 고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수진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수석연구원은 "현지 수요의 특성에 부합하는 라인업을 구축해 경쟁력을 회복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영업환경 악화로 점유율 회복은 쉽지 않아 보인다"며 "부품사도 완성차 판매부진이 장기화하면서 실적 부진이 심화할 전망"이라고 우려했다.

김 연구원은 "소비자 선호 변화 등의 구조적인 요인에 대응하지 못해 경쟁력이 약화됐다"며 "중국 자동차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한국 자동차의 차별적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 “한국 자동차 세계 판매 부진 장기화 가능성”
    • 입력 2017-08-30 10:02:17
    • 수정2017-08-30 10:10:10
    경제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미국과 중국의 수요가 줄면서 한국 자동차의 판매 부진이 길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오늘(30일)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미·중 자동차 시장의 영업환경 악화에 따른 국내 자동차 산업의 영향' 보고서를 보면 지난달까지 국내 자동차 기업들의 세계 판매량은 한 해 전보다 6.8% 감소했다.

미국과 중국의 자동차 시장에서 수요 부진 현상이 나타나면서 국내 자동차 회사들의 실적도 악화하는 모습이다.

미국의 자동차 판매량은 2010년 이후 꾸준히 늘었지만, 올해 들어 감소세로 바뀌었다. 특히 한국 자동차 회사들의 수출 비중이 높은 세단의 판매 증가율은 2015년부터 마이너스로 돌아서 올해는 7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5% 감소한 상태다. 반대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나 밴, 픽업트럭과 같은 라이트 트럭 차종은 판매 증가율이 둔화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 자동차 회사들도 SUV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하지만 경쟁사 대비 신차 출시가 늦고, 시장에서 SUV 수요도 증가세가 약해지고 있어 판매 회복을 낙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 자동차 시장도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신차 판매 증가율이 2.1%로 2001년 이후 가장 낮다. 특히 올해 말 소형차 구매세율 인하 정책이 종료될 예정이어서 수요는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또 그동안은 중국 시장에서 중국 브랜드는 저가의 저급 자동차, 해외 브랜드는 고가의 고급 차라는 인식이 있었지만, 최근에는 이런 구분도 줄어들면서 경쟁도 치열해 지고 있다. 반면 한국 자동차는 애매한 브랜드 가치와 가격 경쟁력으로 2015년부터 판매실적이 시장 성장률을 밑돌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달 기준 미국과 중국에서 한국 자동차 점유율은 각각 7.6%와 4.0%를 기록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0.6%포인트, 3.6%포인트 하락했다.

보고서는 두 나라의 수요 부진에 대해 한국 자동차 브랜드만의 차별화와 강점을 부각하기 어려워 고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수진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수석연구원은 "현지 수요의 특성에 부합하는 라인업을 구축해 경쟁력을 회복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영업환경 악화로 점유율 회복은 쉽지 않아 보인다"며 "부품사도 완성차 판매부진이 장기화하면서 실적 부진이 심화할 전망"이라고 우려했다.

김 연구원은 "소비자 선호 변화 등의 구조적인 요인에 대응하지 못해 경쟁력이 약화됐다"며 "중국 자동차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한국 자동차의 차별적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