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北위협 용서 못받아”…야당에도 정쟁자제 요청
입력 2017.08.30 (10:06) 수정 2017.08.30 (10:16)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0일(오늘)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에 따른 야권의 안보 공세에 대해 정쟁 자제를 요청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이른 아침에 북한이 또다시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북한이 쏜 물체가 방사포든 탄도미사일이든 주권국과 주변국을 위협하는 행동은 용서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일각에서는 대화 국면으로의 전환이 사실상 실패한 것이라며 군사 대응을 검토해야 한다는 성급한 반응도 나온다"며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북 응징과 함께 그럴수록 남북 관계의 대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역설했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특히 "북한이 한국 정부를 믿고 손을 잡으면 살 길이 열릴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더 심각한 고립 체제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 자리를 빌려 야당에도 외교 안보 문제만큼은 정쟁 자제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안보는 국익의 관점에서 초당적으로 풀어나가야 할 현안이 아니겠냐"며 "과거 보수정권 10년의 안보 실패를 탓하자는 것도 아니고, 한국 정치세력들은 지금 한반도 위기가 과거와 질적으로 다른 상황이라는 점을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예정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파기환송심 선고에 대해선 "대법원의 납득하기 어려운 파기환송 결정 이후 원 씨는 보석으로 풀려나 자유를 만끽했는데 이것이 바로 적폐"라며 "이번 환송심은 정권 눈치보기를 해왔던 사법부 바로 서기와 국정원 바로 서기를 가늠하는 판결"이라며 국민 법감정에 호응하는 정의로운 판결이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 추미애 “北위협 용서 못받아”…야당에도 정쟁자제 요청
    • 입력 2017-08-30 10:06:39
    • 수정2017-08-30 10:16:04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0일(오늘)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에 따른 야권의 안보 공세에 대해 정쟁 자제를 요청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이른 아침에 북한이 또다시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북한이 쏜 물체가 방사포든 탄도미사일이든 주권국과 주변국을 위협하는 행동은 용서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일각에서는 대화 국면으로의 전환이 사실상 실패한 것이라며 군사 대응을 검토해야 한다는 성급한 반응도 나온다"며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북 응징과 함께 그럴수록 남북 관계의 대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역설했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특히 "북한이 한국 정부를 믿고 손을 잡으면 살 길이 열릴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더 심각한 고립 체제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 자리를 빌려 야당에도 외교 안보 문제만큼은 정쟁 자제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안보는 국익의 관점에서 초당적으로 풀어나가야 할 현안이 아니겠냐"며 "과거 보수정권 10년의 안보 실패를 탓하자는 것도 아니고, 한국 정치세력들은 지금 한반도 위기가 과거와 질적으로 다른 상황이라는 점을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예정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파기환송심 선고에 대해선 "대법원의 납득하기 어려운 파기환송 결정 이후 원 씨는 보석으로 풀려나 자유를 만끽했는데 이것이 바로 적폐"라며 "이번 환송심은 정권 눈치보기를 해왔던 사법부 바로 서기와 국정원 바로 서기를 가늠하는 판결"이라며 국민 법감정에 호응하는 정의로운 판결이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