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건국설 찬동’ 박성진 지명 철회해야”
입력 2017.08.30 (11:18) 수정 2017.08.30 (11:24) 정치
정의당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의 즉각적인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30일(오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자는 지난 2015년 작성한 연구보고서에서 1948년 건국설에 찬동하며 이승만 독재를 불가피한 것으로 간주했다. 또 박정희 정부의 새마을 운동을 신분 계층 제도의 타파라고 주장하는 등 케케묵은 뉴라이트적 사관을 고스란히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개혁을 주도해야 할 자리에 적폐를 가져다 앉히려고 한 셈"이라고 평가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이어 "이미 다운계약서 의혹과 자녀 이중국적 의혹이 불거지는 등 인사청문회에서 난항을 빚을 것으로 예상하였다. 그러나 이제는 인사청문회에 오를 자격조차 없음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박 후보자의 역사관은 문재인 정부의 철학에도 부합하지 않을뿐더러, 대한민국 헌법 정신에도 완전히 어긋난다. 국정의 한 축을 책임질 장관으로선 완전히 실격"이라며 즉각적인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벌써 몇 번째 인사 실패인가. 한두 번은 불찰과 실수라고 이해할 수 있지만 반복된다면 무능"이라며 인사 실패에 따른 청와대 인사수석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 정의당 “‘건국설 찬동’ 박성진 지명 철회해야”
    • 입력 2017-08-30 11:18:12
    • 수정2017-08-30 11:24:15
    정치
정의당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의 즉각적인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30일(오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자는 지난 2015년 작성한 연구보고서에서 1948년 건국설에 찬동하며 이승만 독재를 불가피한 것으로 간주했다. 또 박정희 정부의 새마을 운동을 신분 계층 제도의 타파라고 주장하는 등 케케묵은 뉴라이트적 사관을 고스란히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개혁을 주도해야 할 자리에 적폐를 가져다 앉히려고 한 셈"이라고 평가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이어 "이미 다운계약서 의혹과 자녀 이중국적 의혹이 불거지는 등 인사청문회에서 난항을 빚을 것으로 예상하였다. 그러나 이제는 인사청문회에 오를 자격조차 없음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박 후보자의 역사관은 문재인 정부의 철학에도 부합하지 않을뿐더러, 대한민국 헌법 정신에도 완전히 어긋난다. 국정의 한 축을 책임질 장관으로선 완전히 실격"이라며 즉각적인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벌써 몇 번째 인사 실패인가. 한두 번은 불찰과 실수라고 이해할 수 있지만 반복된다면 무능"이라며 인사 실패에 따른 청와대 인사수석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