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철 “文 정부는 ‘만사세통’…외교적 고립 자초”
입력 2017.08.30 (11:18) 수정 2017.08.30 (11:23)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30일(오늘) 문재인 정부의 2018년도 예산안에 대해 "세금주도 성장, 세금주도 복지의 '만사세통' 정부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 양평군 코바코 연수원에서 의원 워크숍을 앞두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는 메가톤급 포퓰리즘 정책을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내면서 모든 문제를 세금으로 해결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렇게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내년 예산안을 철저히 분석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점증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한 문재인 정부 대처를 보면 강력한 대북 제재도, 실질적인 대화 성사도 이루지 못하는 무기력·무원칙·무행동의 '3무 외교'로 오락가락하다가 통미봉남과 '코리아패싱' 등 외교적 고립을 자초했다"고 비판했다.

또 "사드 복안이 있다고 하고 한반도 운전대론을 호언장담했지만 실종됐다. 반복되는 미국과의 엇박자 행보로 동맹이 흔들리고, 중국과의 정상회담은 일정조차 잡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정기국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무책임한 포퓰리즘 정책과 무능 외교, 안보 정책의 한계를 지적하고 대안을 만들겠다"며 "일하는 정당, 정책 정당, 국정 선도정당의 면모를 국민께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 김동철 “文 정부는 ‘만사세통’…외교적 고립 자초”
    • 입력 2017-08-30 11:18:12
    • 수정2017-08-30 11:23:17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30일(오늘) 문재인 정부의 2018년도 예산안에 대해 "세금주도 성장, 세금주도 복지의 '만사세통' 정부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 양평군 코바코 연수원에서 의원 워크숍을 앞두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는 메가톤급 포퓰리즘 정책을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내면서 모든 문제를 세금으로 해결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렇게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내년 예산안을 철저히 분석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점증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한 문재인 정부 대처를 보면 강력한 대북 제재도, 실질적인 대화 성사도 이루지 못하는 무기력·무원칙·무행동의 '3무 외교'로 오락가락하다가 통미봉남과 '코리아패싱' 등 외교적 고립을 자초했다"고 비판했다.

또 "사드 복안이 있다고 하고 한반도 운전대론을 호언장담했지만 실종됐다. 반복되는 미국과의 엇박자 행보로 동맹이 흔들리고, 중국과의 정상회담은 일정조차 잡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정기국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무책임한 포퓰리즘 정책과 무능 외교, 안보 정책의 한계를 지적하고 대안을 만들겠다"며 "일하는 정당, 정책 정당, 국정 선도정당의 면모를 국민께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