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檢, 구단 돈 받은 전 프로야구 심판 구속영장…사기 혐의
입력 2017.08.30 (11:19) 연합뉴스
프로야구 구단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 등으로 전 한국야구위원회(KBO) 최모 심판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박재억 부장검사)는 30일 KBO 전 심판 최모씨에게 상습사기,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두산 베어스 김승영 사장과 KIA 타이거즈 구단 관계자 등 프로야구 관련 지인이나 주변 인물들에게 급전이 필요하다고 부탁해 각각 수백만원씩 총 3천여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이같이 빌린 돈을 대부분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조사 결과 최씨가 빌린 돈 중 절반가량은 야구 구단 관계자들로부터, 나머지 돈은 다른 주변 지인들에게 빌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 수사팀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최씨가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구단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빌린 것으로 보인다"며 "일각에서 거론되는 승부 조작 등 의혹이 구체적으로 확인된 단계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검찰은 28일 의혹의 중심에 선 최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아울러 검찰은 최근까지 이장석 넥센 히어로즈 구단주를 비롯해 최씨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진 구단 관계자들과 동료 심판들을 여러 명 불러 조사했다.
  • 檢, 구단 돈 받은 전 프로야구 심판 구속영장…사기 혐의
    • 입력 2017-08-30 11:19:15
    연합뉴스
프로야구 구단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 등으로 전 한국야구위원회(KBO) 최모 심판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박재억 부장검사)는 30일 KBO 전 심판 최모씨에게 상습사기,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두산 베어스 김승영 사장과 KIA 타이거즈 구단 관계자 등 프로야구 관련 지인이나 주변 인물들에게 급전이 필요하다고 부탁해 각각 수백만원씩 총 3천여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이같이 빌린 돈을 대부분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조사 결과 최씨가 빌린 돈 중 절반가량은 야구 구단 관계자들로부터, 나머지 돈은 다른 주변 지인들에게 빌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 수사팀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최씨가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구단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빌린 것으로 보인다"며 "일각에서 거론되는 승부 조작 등 의혹이 구체적으로 확인된 단계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검찰은 28일 의혹의 중심에 선 최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아울러 검찰은 최근까지 이장석 넥센 히어로즈 구단주를 비롯해 최씨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진 구단 관계자들과 동료 심판들을 여러 명 불러 조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