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구협회, 폭력 쓴 아마 감독에 무기한 자격정지 등 중징계
입력 2017.08.30 (11:33) 연합뉴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선수를 폭행한 아마추어 지도자 두 명을 중징계했다.

야구협회는 30일 "지난 24일 스포츠 공정위원회 회의를 열어 폭행 사건에 연루된 지도자들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징계 대상자의 소명을 들었다"며 "이를 종합해 서남대 A 감독은 자격정지 10년, 전 화순초 B 감독은 무기한 자격정지를 각각 처분했다"고 밝혔다.

서남대 A 감독은 지난해 훈련 도중 선수의 뺨을 치고 무릎을 꿇리고는 발로 얼굴을 차는 등 심각한 폭행을 했다.

전 화순초 야구부 감독 B 씨는 주먹과 발로 학생들을 자주 폭행했다. B 씨는 지난해 5월 감독직에서 물러났지만, 야구협회는 무기한 자격정지 처분을 했다.

협회는 "스포츠 공정위원회에서 '신체적으로 성장할 시기의 유소년(아동) 학생 선수를 대상으로 한 지도자의 상습적인 폭행에 대해서는 더 무겁게 처벌해야 한다'고 결의했다"고 전했다.

징계 처분을 받은 지도자는 협회 결정에 이의가 있으면 스포츠 공정위원회 규정 제36조(이의신청 등)에 따라 대한체육회 스포츠 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요청할 수 있다.
  • 야구협회, 폭력 쓴 아마 감독에 무기한 자격정지 등 중징계
    • 입력 2017-08-30 11:33:47
    연합뉴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선수를 폭행한 아마추어 지도자 두 명을 중징계했다.

야구협회는 30일 "지난 24일 스포츠 공정위원회 회의를 열어 폭행 사건에 연루된 지도자들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징계 대상자의 소명을 들었다"며 "이를 종합해 서남대 A 감독은 자격정지 10년, 전 화순초 B 감독은 무기한 자격정지를 각각 처분했다"고 밝혔다.

서남대 A 감독은 지난해 훈련 도중 선수의 뺨을 치고 무릎을 꿇리고는 발로 얼굴을 차는 등 심각한 폭행을 했다.

전 화순초 야구부 감독 B 씨는 주먹과 발로 학생들을 자주 폭행했다. B 씨는 지난해 5월 감독직에서 물러났지만, 야구협회는 무기한 자격정지 처분을 했다.

협회는 "스포츠 공정위원회에서 '신체적으로 성장할 시기의 유소년(아동) 학생 선수를 대상으로 한 지도자의 상습적인 폭행에 대해서는 더 무겁게 처벌해야 한다'고 결의했다"고 전했다.

징계 처분을 받은 지도자는 협회 결정에 이의가 있으면 스포츠 공정위원회 규정 제36조(이의신청 등)에 따라 대한체육회 스포츠 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요청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