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브릭스정상회의 다음 달 3∼5일 개최
입력 2017.08.30 (14:28) 수정 2017.08.30 (14:41) 국제
중국 외교부는 다음달 3∼5일 푸젠성 샤먼에서 제9차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정상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30일 베이징에서 열린 브릭스 정상회의 사전 브리핑에서 다음달 3일부터 사흘간 '브릭스 동반자 관계 강화와 더 밝은 미래 창조'를 주제로 브릭스 정상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3일 열리는 개막식과 브릭스 국가 공상(工商)포럼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참석할 예정이며, 시 주석이 직접 정상회의와 신흥국 및 개발도상국 대화회의를 주관한다고 전했다.

중국은 이번 회의에 브릭스 국가 외에 이집트, 멕시코, 태국, 타지키스탄 등 신흥 5개국을 초청해 외연을 확대하는 '브릭스 모델'을 제시했다.

참가국들은 회의 기간 정치, 경제, 인문, 안보 등 각 영역에서 장관급 이상 회의 22차례를 포함 84회 회의를 개최하고, 60여개의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왕 부장은 "브릭스 모델은 브릭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제안했다"면서 "브릭스 모델은 브릭스에 활력을 불어넣을 뿐 아니라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에서도 환영받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과 인도의 국경 분쟁으로 브릭스 정상회의 참석 여부에 관심이 쏠렸던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전날 양국이 분쟁 해결을 선언하면서 참석을 확정했다.
  • 中, 브릭스정상회의 다음 달 3∼5일 개최
    • 입력 2017-08-30 14:28:21
    • 수정2017-08-30 14:41:18
    국제
중국 외교부는 다음달 3∼5일 푸젠성 샤먼에서 제9차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정상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30일 베이징에서 열린 브릭스 정상회의 사전 브리핑에서 다음달 3일부터 사흘간 '브릭스 동반자 관계 강화와 더 밝은 미래 창조'를 주제로 브릭스 정상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3일 열리는 개막식과 브릭스 국가 공상(工商)포럼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참석할 예정이며, 시 주석이 직접 정상회의와 신흥국 및 개발도상국 대화회의를 주관한다고 전했다.

중국은 이번 회의에 브릭스 국가 외에 이집트, 멕시코, 태국, 타지키스탄 등 신흥 5개국을 초청해 외연을 확대하는 '브릭스 모델'을 제시했다.

참가국들은 회의 기간 정치, 경제, 인문, 안보 등 각 영역에서 장관급 이상 회의 22차례를 포함 84회 회의를 개최하고, 60여개의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왕 부장은 "브릭스 모델은 브릭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제안했다"면서 "브릭스 모델은 브릭스에 활력을 불어넣을 뿐 아니라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에서도 환영받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과 인도의 국경 분쟁으로 브릭스 정상회의 참석 여부에 관심이 쏠렸던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전날 양국이 분쟁 해결을 선언하면서 참석을 확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