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스피 기관 ‘사자’에 사흘만의 반등…2,372.29
입력 2017.08.30 (16:38) 수정 2017.08.30 (16:54) 경제
코스피가 기관의 대규모 매수세에 힘입어 사흘 만에 반등하며 2,370선을 회복했다.

30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7.55포인트(0.32%) 오른 2,372.29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3.39포인트(0.14%) 오른 2,368.13으로 출발한 뒤 보합권에서 등락을 반복하다가 기관의 매수 강도가 커지며 장 후반 상승 폭을 키웠다.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를 둘러싼 우려가 다소 완화하며 투자심리가 일부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소폭 상향 조정했다는 소식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4포인트(0.16%) 오른 655.00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2.2원 내린 1,124.2원에 마감했다.
  • 코스피 기관 ‘사자’에 사흘만의 반등…2,372.29
    • 입력 2017-08-30 16:38:51
    • 수정2017-08-30 16:54:54
    경제
코스피가 기관의 대규모 매수세에 힘입어 사흘 만에 반등하며 2,370선을 회복했다.

30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7.55포인트(0.32%) 오른 2,372.29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3.39포인트(0.14%) 오른 2,368.13으로 출발한 뒤 보합권에서 등락을 반복하다가 기관의 매수 강도가 커지며 장 후반 상승 폭을 키웠다.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를 둘러싼 우려가 다소 완화하며 투자심리가 일부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소폭 상향 조정했다는 소식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4포인트(0.16%) 오른 655.00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2.2원 내린 1,124.2원에 마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