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북핵 군사해법 불가’ 안보리 결의에 명시해야”
입력 2017.08.30 (16:47) 수정 2017.08.30 (16:56) 국제
북핵 문제 해결에서 군사옵션을 배제해야 한다는 점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결의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비탈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가 29일 주장했다.

네벤쟈 대사는 29일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북한 미사일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비공개 안보리 긴급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 그는 "한반도 문제에 군사해법은 있을 수 없다는 점을 안보리가 향후 채택될 결의들에 명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네벤쟈 대사는 "북한은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핵무기비확산 체제로 복귀해야 한다"면서 "동시에 안보리 이사국들은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외교적·정치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북 제재의 실효성이 없다는 주장도 반복했다. 네벤쟈 대사는 "우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반대하지만 동시에 제재와 압박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 시도는 효율적이지 않음을 여러 차례 지적해왔다. 이 길은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도록 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보리가 취한 대북 제재를 제외한 미국 등의 일방적 추가 제재를 배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네벤쟈 대사는 "한반도 상황 정상화를 위해선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은 물론 사드를 포함한 군사 인프라 증강 중단 및 군사훈련 규모 축소 등을 상정하는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러시아 “‘북핵 군사해법 불가’ 안보리 결의에 명시해야”
    • 입력 2017-08-30 16:47:54
    • 수정2017-08-30 16:56:15
    국제
북핵 문제 해결에서 군사옵션을 배제해야 한다는 점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결의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비탈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가 29일 주장했다.

네벤쟈 대사는 29일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북한 미사일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비공개 안보리 긴급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 그는 "한반도 문제에 군사해법은 있을 수 없다는 점을 안보리가 향후 채택될 결의들에 명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네벤쟈 대사는 "북한은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핵무기비확산 체제로 복귀해야 한다"면서 "동시에 안보리 이사국들은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외교적·정치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북 제재의 실효성이 없다는 주장도 반복했다. 네벤쟈 대사는 "우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반대하지만 동시에 제재와 압박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 시도는 효율적이지 않음을 여러 차례 지적해왔다. 이 길은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도록 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보리가 취한 대북 제재를 제외한 미국 등의 일방적 추가 제재를 배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네벤쟈 대사는 "한반도 상황 정상화를 위해선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은 물론 사드를 포함한 군사 인프라 증강 중단 및 군사훈련 규모 축소 등을 상정하는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