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 불법 조업 공동단속시스템 구축한다
입력 2017.08.30 (16:47) 수정 2017.08.30 (16:57) 경제
정부가 기승을 부리는 중국의 불법 조업 단속 강화를 위해 연말까지 중국과 공동 단속시스템을 만든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30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대회의실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해수부·농림축산식품부 핵심 정책토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수산 분야 정책 방향을 보고했다.

해수부는 다시 외청으로 독립한 해양경찰과 함께 다가오는 성어기에 중국 불법 어선에 대한 체계적인 합동단속을 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정부와 협의를 통해 불법 어선 확인과 즉각적인 단속자료 공유가 가능한 한·중 공동단속시스템을 연말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해양영토 수호를 목표로 해경 함정 및 어업지도선 접안 시설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3천t급 해경 함정을 추가 건조해 독도 해역 경비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어도와 소청초 해양과학기지에서의 '체류형 연구'를 늘려 해양관측 확대는 물론 영토거점의 기능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 한·중, 불법 조업 공동단속시스템 구축한다
    • 입력 2017-08-30 16:47:54
    • 수정2017-08-30 16:57:59
    경제
정부가 기승을 부리는 중국의 불법 조업 단속 강화를 위해 연말까지 중국과 공동 단속시스템을 만든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30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대회의실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해수부·농림축산식품부 핵심 정책토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수산 분야 정책 방향을 보고했다.

해수부는 다시 외청으로 독립한 해양경찰과 함께 다가오는 성어기에 중국 불법 어선에 대한 체계적인 합동단속을 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정부와 협의를 통해 불법 어선 확인과 즉각적인 단속자료 공유가 가능한 한·중 공동단속시스템을 연말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해양영토 수호를 목표로 해경 함정 및 어업지도선 접안 시설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3천t급 해경 함정을 추가 건조해 독도 해역 경비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어도와 소청초 해양과학기지에서의 '체류형 연구'를 늘려 해양관측 확대는 물론 영토거점의 기능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