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총련 기관지 “美, 도발중단 행동으로 증명 않으면 괌 포위사격 못피해”
입력 2017.08.30 (17:13) 수정 2017.08.30 (17:15) 정치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오늘(30일) 미국이 괌 포위사격을 피하려면 북한에 대한 '도발 행위' 중단을 행동으로 증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미국의 군사 도발에 대응한 화성-12형 발사 훈련'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조선(북한)에 대한 도발 행위를 중단할 결단을 행동으로 증명해 보이지 않는 한 예고된 (괌) 포위사격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조선은 핵전쟁 위험을 가시고 평화를 정착시킬 때까지 자기가 선택한 길을 주저 없이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전날 북한이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으로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과 관련, "조선의 경고를 무시한 결과물"이라며 "트럼프 행정부는 낡은 악습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강행하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훈련에 미군 투입 병력 감소 및 전략자산 한반도 미전개 등을 거론하며 "아무리 궤변술과 정보조작으로 긴장 완화를 연출한다고 해도 트럼프 행정부가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강행으로 조선과의 군사적 대결을 선택한 사실은 달라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 조총련 기관지 “美, 도발중단 행동으로 증명 않으면 괌 포위사격 못피해”
    • 입력 2017-08-30 17:13:21
    • 수정2017-08-30 17:15:44
    정치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오늘(30일) 미국이 괌 포위사격을 피하려면 북한에 대한 '도발 행위' 중단을 행동으로 증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미국의 군사 도발에 대응한 화성-12형 발사 훈련'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조선(북한)에 대한 도발 행위를 중단할 결단을 행동으로 증명해 보이지 않는 한 예고된 (괌) 포위사격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조선은 핵전쟁 위험을 가시고 평화를 정착시킬 때까지 자기가 선택한 길을 주저 없이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전날 북한이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으로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과 관련, "조선의 경고를 무시한 결과물"이라며 "트럼프 행정부는 낡은 악습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강행하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훈련에 미군 투입 병력 감소 및 전략자산 한반도 미전개 등을 거론하며 "아무리 궤변술과 정보조작으로 긴장 완화를 연출한다고 해도 트럼프 행정부가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강행으로 조선과의 군사적 대결을 선택한 사실은 달라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