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C포르투 석현준, ‘프랑스 1부 리그’ 트루아 임대 확정
입력 2017.08.30 (20:09) 수정 2017.08.30 (20:13) 연합뉴스
포르투갈 FC포르투 소속의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석현준(26)이 프랑스 리그앙(1부 리그) 트루아AC로 임대 이적한다.

트루아AC는 30일 웹사이트에 "한국의 석현준을 한 시즌 임대하기로 FC포르투와 합의했다"며 계약에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구단은 석현준이 한국 대표팀에서 11경기에 출전해 4골을 넣었다고 소개하며 메디컬테스트를 통과한 후 팀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중북부 도시 트루아를 연고로 1986년 창단한 트루아AC는 2016-2017시즌 2부 리그에서 3위를 차지해 플레이오프를 거쳐 이번 시즌 리그앙으로 승격했다.

현재 1승 1무 2패로, 20개팀 가운데 11위에 자리해 있다.

석현준은 19살이던 2010년 네덜란드 아약스에 입단하며 유럽 무대에 진출한 후 네덜란드와 포르투갈, 사우디아라비아의 여러 구단을 거쳐 지난해 1월 2020년 6월까지 계약으로 포르투에 이적했다.

입단 한 달 만에 데뷔골을 터뜨리며 선전했으나 주전 경쟁에 밀리면서 터키 트라브존스포르와 헝가리 데브레첸에 차례로 임대됐다가 최근 포르투로 복귀했다.

석현준의 합류로 이번 시즌 리그앙에서는 디종의 권창훈까지 2명의 한국 선수가 활약하게 됐다.
  • FC포르투 석현준, ‘프랑스 1부 리그’ 트루아 임대 확정
    • 입력 2017-08-30 20:09:32
    • 수정2017-08-30 20:13:52
    연합뉴스
포르투갈 FC포르투 소속의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석현준(26)이 프랑스 리그앙(1부 리그) 트루아AC로 임대 이적한다.

트루아AC는 30일 웹사이트에 "한국의 석현준을 한 시즌 임대하기로 FC포르투와 합의했다"며 계약에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구단은 석현준이 한국 대표팀에서 11경기에 출전해 4골을 넣었다고 소개하며 메디컬테스트를 통과한 후 팀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중북부 도시 트루아를 연고로 1986년 창단한 트루아AC는 2016-2017시즌 2부 리그에서 3위를 차지해 플레이오프를 거쳐 이번 시즌 리그앙으로 승격했다.

현재 1승 1무 2패로, 20개팀 가운데 11위에 자리해 있다.

석현준은 19살이던 2010년 네덜란드 아약스에 입단하며 유럽 무대에 진출한 후 네덜란드와 포르투갈, 사우디아라비아의 여러 구단을 거쳐 지난해 1월 2020년 6월까지 계약으로 포르투에 이적했다.

입단 한 달 만에 데뷔골을 터뜨리며 선전했으나 주전 경쟁에 밀리면서 터키 트라브존스포르와 헝가리 데브레첸에 차례로 임대됐다가 최근 포르투로 복귀했다.

석현준의 합류로 이번 시즌 리그앙에서는 디종의 권창훈까지 2명의 한국 선수가 활약하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