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 무화과·진주 용과…아열대 작물 재배지 12배 ↑
입력 2017.08.30 (21:45) 수정 2017.08.30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파파야나 망고, 구아바 등 동남아에서 나오던 아열대 작물들이 우리 땅에서도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한반도 기후가 그만큼 뜨거워졌단 얘기인데요.

각 지역 특산물까지 바꿔놓을 기세입니다.

이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요리사가 즉석에서 만든 돼지고기 볶음입니다.

곁들인 채소의 이름은 공심채 베트남 대표 작물 중 하나입니다.

이런 아열대 채소가 충청 지역에서도 뿌리를 내렸습니다.

공심채를 비롯해 인도가 원산인 여주가 이 농가의 주력 품목입니다.

<녹취> 뷔티놘(농민/한국 생활 10년차) : "처음에 고수 심었었는데 친구들이... 언니 고수만 있음 안되는데... 다른 것도 해 달래..."

용과, 패션푸르트, 구아바 국내에서 생산된 아열대 과일도 대형마트 전면에 등장했습니다.

열대과일의 경쟁력은 당도입니다.

보통 수박의 당도는 12브릭스인데요,

망고와 바나나는 20브릭스 안팎입니다.

단맛에 익숙한 젊은층이 좋아합니다.

정부가 선정한 농촌 미래 소득원에도 아열대 채소와 과일 20종이 포함됐습니다.

한반도 온난화 영향입니다.

<인터뷰> 황정환(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 : "2020년, 앞으로 3년 후면 우리 남한의 농경지 면적의 약 10% 정도가 아열대기후대에 들어가게 됩니다."

30년간 감귤을 키우던 제주의 이 농가도 최근 파파야와 바나나로 작목을 전환했습니다.

실제로 아열대 작물 재배지는 10년 새 12배 늘었습니다.

전남 영암은 무화과의 주산지가 됐고 경남 진주에선 용과가 지역 특산품에 올랐습니다.

최북단 경기 파주에선 애플 망고가 첫 수확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기후 변화에 따른 아열대 작물 확산 속에 토종 과일의 설 자리가 줄어들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전남 무화과·진주 용과…아열대 작물 재배지 12배 ↑
    • 입력 2017-08-30 21:47:44
    • 수정2017-08-30 22:01:11
    뉴스 9
<앵커 멘트>

파파야나 망고, 구아바 등 동남아에서 나오던 아열대 작물들이 우리 땅에서도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한반도 기후가 그만큼 뜨거워졌단 얘기인데요.

각 지역 특산물까지 바꿔놓을 기세입니다.

이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요리사가 즉석에서 만든 돼지고기 볶음입니다.

곁들인 채소의 이름은 공심채 베트남 대표 작물 중 하나입니다.

이런 아열대 채소가 충청 지역에서도 뿌리를 내렸습니다.

공심채를 비롯해 인도가 원산인 여주가 이 농가의 주력 품목입니다.

<녹취> 뷔티놘(농민/한국 생활 10년차) : "처음에 고수 심었었는데 친구들이... 언니 고수만 있음 안되는데... 다른 것도 해 달래..."

용과, 패션푸르트, 구아바 국내에서 생산된 아열대 과일도 대형마트 전면에 등장했습니다.

열대과일의 경쟁력은 당도입니다.

보통 수박의 당도는 12브릭스인데요,

망고와 바나나는 20브릭스 안팎입니다.

단맛에 익숙한 젊은층이 좋아합니다.

정부가 선정한 농촌 미래 소득원에도 아열대 채소와 과일 20종이 포함됐습니다.

한반도 온난화 영향입니다.

<인터뷰> 황정환(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 : "2020년, 앞으로 3년 후면 우리 남한의 농경지 면적의 약 10% 정도가 아열대기후대에 들어가게 됩니다."

30년간 감귤을 키우던 제주의 이 농가도 최근 파파야와 바나나로 작목을 전환했습니다.

실제로 아열대 작물 재배지는 10년 새 12배 늘었습니다.

전남 영암은 무화과의 주산지가 됐고 경남 진주에선 용과가 지역 특산품에 올랐습니다.

최북단 경기 파주에선 애플 망고가 첫 수확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기후 변화에 따른 아열대 작물 확산 속에 토종 과일의 설 자리가 줄어들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