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MB 정부 행정관 댓글부대 팀장 의혹 소환 조사
입력 2017.08.30 (21:59) 수정 2017.08.30 (22:00) 사회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을 재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당시 청와대에 근무한 행정관 오 모 씨를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전직 청와대 행정관이던 오 씨가 국정원 민간인 댓글 부대인 사이버외곽팀 팀장으로 활동한 정황이 포착돼 소환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담 수사팀은 당시 국가정보원이 최대 30개에 달하는 여론조작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한 행정관도 외곽팀장 가운데 한 명으로 활동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검찰에 넘긴 30명의 외곽팀장 가운데 한 명으로 알려진 오 전 행정관은 검찰 조사에서 국정원의 자금 지원을 받아 친인척 등 주변 인물 10여 명을 동원해 국정원이 내려주는 지침과 논지에 따라 인터넷에서 댓글 등을 올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전 행정관은 이명박 정부 말기인 2012년 4월부터 박근혜 정부 초기인 2013년 6월까지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실과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검찰은 그가 2009년 무렵부터 청와대에 들어가기 직전까지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장으로 활동하다가 청와대 행정관이 되고 나서는 외곽팀장 활동을 그만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오늘 국정원 전직 직원 모임인 양지회 회원 10여 명의 자택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지난 23일 첫 압수수색 이후 네 번째로 이들 회원은 지난 2009년부터 2012년까지 금품을 받고서 인터넷에서 정부 지원 댓글 활동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 검찰, MB 정부 행정관 댓글부대 팀장 의혹 소환 조사
    • 입력 2017-08-30 21:59:02
    • 수정2017-08-30 22:00:31
    사회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을 재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당시 청와대에 근무한 행정관 오 모 씨를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전직 청와대 행정관이던 오 씨가 국정원 민간인 댓글 부대인 사이버외곽팀 팀장으로 활동한 정황이 포착돼 소환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담 수사팀은 당시 국가정보원이 최대 30개에 달하는 여론조작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한 행정관도 외곽팀장 가운데 한 명으로 활동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검찰에 넘긴 30명의 외곽팀장 가운데 한 명으로 알려진 오 전 행정관은 검찰 조사에서 국정원의 자금 지원을 받아 친인척 등 주변 인물 10여 명을 동원해 국정원이 내려주는 지침과 논지에 따라 인터넷에서 댓글 등을 올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전 행정관은 이명박 정부 말기인 2012년 4월부터 박근혜 정부 초기인 2013년 6월까지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실과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검찰은 그가 2009년 무렵부터 청와대에 들어가기 직전까지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장으로 활동하다가 청와대 행정관이 되고 나서는 외곽팀장 활동을 그만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오늘 국정원 전직 직원 모임인 양지회 회원 10여 명의 자택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지난 23일 첫 압수수색 이후 네 번째로 이들 회원은 지난 2009년부터 2012년까지 금품을 받고서 인터넷에서 정부 지원 댓글 활동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