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부총리 “종교인 과세 종단별로 기준 달리하지 않겠다”
입력 2017.08.30 (22:14) 수정 2017.08.30 (22:18) 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종교인 과세 문제와 관련해 주요 종교단체를 직접 찾아가 설명을 하고 의견을 들으며 이해를 구하기 시작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오늘(30일) 대한불교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을 예방해 종교인 과세 문제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총리는 종교별로 처한 상황을 반영하겠지만 "과표기준 자체를 종단별로 달리하는 건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종교마다 보시, 헌금 등 사례금을 받는 방식이 다른 것을 꼼꼼하게 따져보겠다는 뜻"이라며 "긴 안목에서 단계적으로 접근해 중기적으로 제도를 정착하는 게 목적이며 종교인들의 특성을 충분히 감안해 우려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자승 총무원장이 "소득 있는 곳에 세금이 있는 건 기본"이라고 전제한 다음 "다만 개신교, 천주교, 불교가 급여를 받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형편에 맞춰서 논의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설명한 것이다.

김 부총리는 또 "힘든 상황에 계신 종교인도 많이 계실 것 같다"면서 "그런 분은 오히려 근로장려세제(EITC)를 향유할 기회가 될 수 있지 않나 생각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부총리는 일부 교계의 세무조사 유예 주장에 대해서는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 부총리는 내일(31일)은 서울 광진구에 있는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를 찾아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를 예방한다. 또 개신교계와도 예방 날짜를 조율하고 있다.
  • 김동연 부총리 “종교인 과세 종단별로 기준 달리하지 않겠다”
    • 입력 2017-08-30 22:14:15
    • 수정2017-08-30 22:18:58
    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종교인 과세 문제와 관련해 주요 종교단체를 직접 찾아가 설명을 하고 의견을 들으며 이해를 구하기 시작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오늘(30일) 대한불교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을 예방해 종교인 과세 문제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총리는 종교별로 처한 상황을 반영하겠지만 "과표기준 자체를 종단별로 달리하는 건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종교마다 보시, 헌금 등 사례금을 받는 방식이 다른 것을 꼼꼼하게 따져보겠다는 뜻"이라며 "긴 안목에서 단계적으로 접근해 중기적으로 제도를 정착하는 게 목적이며 종교인들의 특성을 충분히 감안해 우려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자승 총무원장이 "소득 있는 곳에 세금이 있는 건 기본"이라고 전제한 다음 "다만 개신교, 천주교, 불교가 급여를 받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형편에 맞춰서 논의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설명한 것이다.

김 부총리는 또 "힘든 상황에 계신 종교인도 많이 계실 것 같다"면서 "그런 분은 오히려 근로장려세제(EITC)를 향유할 기회가 될 수 있지 않나 생각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부총리는 일부 교계의 세무조사 유예 주장에 대해서는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 부총리는 내일(31일)은 서울 광진구에 있는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를 찾아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를 예방한다. 또 개신교계와도 예방 날짜를 조율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