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태평양 군사작전”…美 겨냥 도발
입력 2017.08.31 (07:05) 수정 2017.08.31 (07:1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은 이번 화성 12형 발사가 '태평양 군사작전의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다음 미사일 도발은 언제 어디로 이뤄질지, 장덕수 기자가 전망합니다.

<리포트>

북한은 이번 화성 12형 발사를 통해, 탄도미사일 엔진 성능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했습니다.

이런 자신감은 세계 최강국 미국을 겨냥한 도발이었다는 점을 분명히 한 데서도 나타납니다.

<녹취> 조선중앙TV(어제) : "태평양상에서의 군사작전의 첫 걸음이고 침략의 전초기지인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으로 된다고 하시면서..."

북한의 다음 수순은 화성 12형의 최대 사거리 발사가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입니다.

미국령 괌과 하와이 사이에 화성 12형을 투하해, 미군 증원 기지에 대한 실제 공격 능력을 과시한다는 겁니다.

안보전문가들은 사거리 만 킬로미터 이상으로 미 본토 타격이 가능한 화성 14형의 정상 사거리 발사와, 핵탄두 소형화를 위한 6차 핵실험 역시 임박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시점은 다음달 9일 북한 정권 창립일 전후가 유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핵 타격 능력을 완성해 향후 미국과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게 북한의 의돕니다.

<녹취> 신원식(前 합동참모본부 차장) : "핵무기는 핵 탄두와 운반체계의 결합이니까, 둘 다 신뢰성을 확보한 다음에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자기들의 핵 능력 완성을 기정사실화 하리라고 봅니다."

북한은 이번 화성 12형 발사 때도 국제해사기구와 국제민간항공기구에 사전 통보를 하지 않았습니다.

태평양을 오가는 항공기와 선박의 안전에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北 “태평양 군사작전”…美 겨냥 도발
    • 입력 2017-08-31 07:06:45
    • 수정2017-08-31 07:12:3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북한은 이번 화성 12형 발사가 '태평양 군사작전의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다음 미사일 도발은 언제 어디로 이뤄질지, 장덕수 기자가 전망합니다.

<리포트>

북한은 이번 화성 12형 발사를 통해, 탄도미사일 엔진 성능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했습니다.

이런 자신감은 세계 최강국 미국을 겨냥한 도발이었다는 점을 분명히 한 데서도 나타납니다.

<녹취> 조선중앙TV(어제) : "태평양상에서의 군사작전의 첫 걸음이고 침략의 전초기지인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으로 된다고 하시면서..."

북한의 다음 수순은 화성 12형의 최대 사거리 발사가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입니다.

미국령 괌과 하와이 사이에 화성 12형을 투하해, 미군 증원 기지에 대한 실제 공격 능력을 과시한다는 겁니다.

안보전문가들은 사거리 만 킬로미터 이상으로 미 본토 타격이 가능한 화성 14형의 정상 사거리 발사와, 핵탄두 소형화를 위한 6차 핵실험 역시 임박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시점은 다음달 9일 북한 정권 창립일 전후가 유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핵 타격 능력을 완성해 향후 미국과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게 북한의 의돕니다.

<녹취> 신원식(前 합동참모본부 차장) : "핵무기는 핵 탄두와 운반체계의 결합이니까, 둘 다 신뢰성을 확보한 다음에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자기들의 핵 능력 완성을 기정사실화 하리라고 봅니다."

북한은 이번 화성 12형 발사 때도 국제해사기구와 국제민간항공기구에 사전 통보를 하지 않았습니다.

태평양을 오가는 항공기와 선박의 안전에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