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오늘 본회의 열고 8월 국회 마무리…김이수 후보자 처리 ‘주목’
입력 2017.08.31 (07:22) 수정 2017.08.31 (07:29) 정치
여야는 31일(오늘) 8월 결산국회를 마무리한다.

여야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지난해 예산안에 대한 결산안을 처리하는 것으로 8월 국회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앞서 여야는 지난 18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8월 임시국회를 열고 지난해 예산안에 대한 결산심사를 진행했다. 여야는 결산안을 처리하면서 곳곳에서 충돌했다.

특히, 이날 국회에 장기 체류중인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인준 절차와 이유정 헌법재판소 재판관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이뤄질 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8월 임시회 마지막 날인 이날 김 후보자 인준안의 표결 처리를 완료하고 이 후보자도 청문보고서가 채택돼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헌법재판관 공백을 해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야권에선 이들에 대해 정치적 편향성을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국민의당은 이들 후보자를 연계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지만 이유정 후보자에 대해선 지명 철회를 촉구하고 있으며,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이 후보자의 지명철회 또는 낙마를 김 후보자 인준과 연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에 정세균 국회의장이 김이수 후보자 인준안을 직권 상정할 수도 있지만 부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국회는 8월 결산국회를 마무리한 후 9월 1일부터 100일간의 일정으로 정기국회에 돌입한다.
  • 국회, 오늘 본회의 열고 8월 국회 마무리…김이수 후보자 처리 ‘주목’
    • 입력 2017-08-31 07:22:43
    • 수정2017-08-31 07:29:01
    정치
여야는 31일(오늘) 8월 결산국회를 마무리한다.

여야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지난해 예산안에 대한 결산안을 처리하는 것으로 8월 국회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앞서 여야는 지난 18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8월 임시국회를 열고 지난해 예산안에 대한 결산심사를 진행했다. 여야는 결산안을 처리하면서 곳곳에서 충돌했다.

특히, 이날 국회에 장기 체류중인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인준 절차와 이유정 헌법재판소 재판관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이뤄질 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8월 임시회 마지막 날인 이날 김 후보자 인준안의 표결 처리를 완료하고 이 후보자도 청문보고서가 채택돼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헌법재판관 공백을 해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야권에선 이들에 대해 정치적 편향성을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국민의당은 이들 후보자를 연계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지만 이유정 후보자에 대해선 지명 철회를 촉구하고 있으며,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이 후보자의 지명철회 또는 낙마를 김 후보자 인준과 연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에 정세균 국회의장이 김이수 후보자 인준안을 직권 상정할 수도 있지만 부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국회는 8월 결산국회를 마무리한 후 9월 1일부터 100일간의 일정으로 정기국회에 돌입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