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병기 “원세훈 패악 중 밝혀진 건 새 발의 피…MB 수사 불가피”
입력 2017.08.31 (09:43) 수정 2017.08.31 (09:46)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31일(오늘) 국가정보원 여론조작 사건으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해 "저지른 패악 중 밝혀진 건 글자 그대로 새 발의 피"라고 말했다.

국정원 인사처장 출신인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 인터뷰에서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14가지 항목 중에서 극히 일부에 대해서만 처벌을 받았고, 앞으로 모두 처벌받으면 아마 오랫동안 감옥에 있어야 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국정원의 불법 정치활동 자금 지원이라든지 녹취록 삭제 경위 등 조사 과정에서 새로운 혐의가 밝혀지면 완전히 다른 사건이 된다"면서 "(원 전 원장을) 추가 기소해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가피하게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까지 가게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면서 "불법적이고 조직적으로 정치에 개입했는데 대통령이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병기 의원은 "만일 대통령의 지시 없이 했다면 4년은커녕 1년도 근무하지 못했을 것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인 추론"이라며 "국정원에서 적폐청산을 위한 조사를 하다 보면 결국 구체적인 증거가 나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원 전 원장 부부의 '갑질' 사례도 구체적으로 전했다.

김 의원은 "박찬주 전 대장 부부의 갑질은 원 전 원장 부부에 비하면 경미한 수준"이라며 "직원들에게 한 짓을 들으면 아마 기함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 번은) 공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아마 부부가 쓰는 냉장고에서 물을 마셨나 보다. 그랬더니 그 냉장고에 자물쇠를 채우질 않나"라며 "(원 전 원장의 부인은) 보수공사를 하는 현직 직원에게 공사 잘못하면 남편한테 얘기해서 잘라버리겠다고 얘기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 김병기 “원세훈 패악 중 밝혀진 건 새 발의 피…MB 수사 불가피”
    • 입력 2017-08-31 09:43:45
    • 수정2017-08-31 09:46:00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31일(오늘) 국가정보원 여론조작 사건으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해 "저지른 패악 중 밝혀진 건 글자 그대로 새 발의 피"라고 말했다.

국정원 인사처장 출신인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 인터뷰에서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14가지 항목 중에서 극히 일부에 대해서만 처벌을 받았고, 앞으로 모두 처벌받으면 아마 오랫동안 감옥에 있어야 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국정원의 불법 정치활동 자금 지원이라든지 녹취록 삭제 경위 등 조사 과정에서 새로운 혐의가 밝혀지면 완전히 다른 사건이 된다"면서 "(원 전 원장을) 추가 기소해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가피하게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까지 가게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면서 "불법적이고 조직적으로 정치에 개입했는데 대통령이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병기 의원은 "만일 대통령의 지시 없이 했다면 4년은커녕 1년도 근무하지 못했을 것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인 추론"이라며 "국정원에서 적폐청산을 위한 조사를 하다 보면 결국 구체적인 증거가 나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원 전 원장 부부의 '갑질' 사례도 구체적으로 전했다.

김 의원은 "박찬주 전 대장 부부의 갑질은 원 전 원장 부부에 비하면 경미한 수준"이라며 "직원들에게 한 짓을 들으면 아마 기함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 번은) 공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아마 부부가 쓰는 냉장고에서 물을 마셨나 보다. 그랬더니 그 냉장고에 자물쇠를 채우질 않나"라며 "(원 전 원장의 부인은) 보수공사를 하는 현직 직원에게 공사 잘못하면 남편한테 얘기해서 잘라버리겠다고 얘기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