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원식 “원세훈 판결 비판하는 한국당, 적폐와 자웅동체”
입력 2017.08.31 (10:19) 수정 2017.08.31 (10:21)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31일(오늘)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파기환송심 판결과 관련해 '정치적 보복'이라고 반발한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적폐와 자웅동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원 전 원장 죄질의 엄중함을 생각하면 4년이 부족할 수 있지만, 지록위마 판결을 받은 1심과 상고심에 비해 진일보했다"며 "원 전 원장 측은 재상고를 공언하고 있지만, 대법원은 추상같은 판결로 최후의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실형 선고는 시작에 불과하고 원 전 원장은 적폐의 깃털에 불과하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잘 안다"며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정치공작의 컨트롤타워가 돼 주도면밀하게 불법공작을 주도했다는 움직일 수 없는 증거가 쏟아지고 있고, 국정원과 군 적폐 세력, 공영방송이 적폐의 한 몸"이라며 이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한국당 홍준표 대표, 정우택 원내대표가 원 전 원장에 대한 실형 판결을 보복이라고 했다"며 "그렇다면 두 분은 적폐 세력과 함께 가겠다는 것이냐는 세간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일상적으로 정권 편에서 자국민을 상대로 여론 교란 작업을 하고 선거 개입을 하고, 야당 정치인을 사찰하고 반대시위에 자금을 지원해도 된단 말이냐"면서 "적폐와 너무 오래 한 몸으로 살아와 이제 뗄 수 없는 자웅동체가 된 것이냐"고 반문했다.

4강 대사 임명과 관련해선 "주요 외교안보라인 구성이 마무리 수순에 들어간 만큼 북핵 문제와 관련한 평화적 해결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야당도 국민 불안을 고조하고 국익을 저해하는 정쟁을 중단하길 촉구한다"며 외교 안보 분야에서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다.

내년 예산안에 대해선 "사람중심 경제 정책을 움직이는 작은 톱니바퀴가 예산이라면 조세 정책은 큰 톱니바퀴"라며 "조세 정책 계획이 국회에 제출되면 사람중심 소득주도 성장의 큰 그림에 따라 나랏돈이 민생경제를 살리는 방향으로 흐르도록 논의를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 우원식 “원세훈 판결 비판하는 한국당, 적폐와 자웅동체”
    • 입력 2017-08-31 10:19:08
    • 수정2017-08-31 10:21:57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31일(오늘)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파기환송심 판결과 관련해 '정치적 보복'이라고 반발한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적폐와 자웅동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원 전 원장 죄질의 엄중함을 생각하면 4년이 부족할 수 있지만, 지록위마 판결을 받은 1심과 상고심에 비해 진일보했다"며 "원 전 원장 측은 재상고를 공언하고 있지만, 대법원은 추상같은 판결로 최후의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실형 선고는 시작에 불과하고 원 전 원장은 적폐의 깃털에 불과하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잘 안다"며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정치공작의 컨트롤타워가 돼 주도면밀하게 불법공작을 주도했다는 움직일 수 없는 증거가 쏟아지고 있고, 국정원과 군 적폐 세력, 공영방송이 적폐의 한 몸"이라며 이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한국당 홍준표 대표, 정우택 원내대표가 원 전 원장에 대한 실형 판결을 보복이라고 했다"며 "그렇다면 두 분은 적폐 세력과 함께 가겠다는 것이냐는 세간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일상적으로 정권 편에서 자국민을 상대로 여론 교란 작업을 하고 선거 개입을 하고, 야당 정치인을 사찰하고 반대시위에 자금을 지원해도 된단 말이냐"면서 "적폐와 너무 오래 한 몸으로 살아와 이제 뗄 수 없는 자웅동체가 된 것이냐"고 반문했다.

4강 대사 임명과 관련해선 "주요 외교안보라인 구성이 마무리 수순에 들어간 만큼 북핵 문제와 관련한 평화적 해결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야당도 국민 불안을 고조하고 국익을 저해하는 정쟁을 중단하길 촉구한다"며 외교 안보 분야에서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다.

내년 예산안에 대해선 "사람중심 경제 정책을 움직이는 작은 톱니바퀴가 예산이라면 조세 정책은 큰 톱니바퀴"라며 "조세 정책 계획이 국회에 제출되면 사람중심 소득주도 성장의 큰 그림에 따라 나랏돈이 민생경제를 살리는 방향으로 흐르도록 논의를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