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택 “금융당국, 이유정 비정상적 주식거래 철저히 조사해야”
입력 2017.08.31 (10:30) 수정 2017.08.31 (10:34)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주식거래 시세차익 의혹과 관련해 "금융당국은 (이 후보자의) 비공개 내부정보 이용 등 비정상적인 주식거래 가능성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31일(오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촉구한 뒤 "당국이 그런 조치를 하지 않고 만약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한국당은 법적 검토를 거쳐 고발조치까지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정 원내대표는 특히, "이 후보자는 가짜 백수오 사건에 휩싸였던 '내츄럴엔도텍'의 비상장 주식을 매입해 5억 원 넘는 돈을 벌었는데, 언론 보도에 의하면 이 후보자가 소속된 법무법인의 고객 중 이 회사가 있었다고 한다"면서 "내부 자료를 이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점점 구체화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 후보자는 자본시장 및 금융투자법률에 따라 징역 10년 이하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하며 "이것은 개미 투자자들의 등을 치는 악덕 작전세력의 변호사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네티즌들은 (이 후보자를)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장으로 임명하라, 미국 주식투자 전문가로 기용하면 증세도 필요 없을 것'이라는 비아냥을 한다"며 "'사법부적격 3종세트' 중 한 사람인 이 후보자의 임명을 밀어붙인다면 정기국회에서 여러 다른 현안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며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 정우택 “금융당국, 이유정 비정상적 주식거래 철저히 조사해야”
    • 입력 2017-08-31 10:30:32
    • 수정2017-08-31 10:34:18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주식거래 시세차익 의혹과 관련해 "금융당국은 (이 후보자의) 비공개 내부정보 이용 등 비정상적인 주식거래 가능성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31일(오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촉구한 뒤 "당국이 그런 조치를 하지 않고 만약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한국당은 법적 검토를 거쳐 고발조치까지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정 원내대표는 특히, "이 후보자는 가짜 백수오 사건에 휩싸였던 '내츄럴엔도텍'의 비상장 주식을 매입해 5억 원 넘는 돈을 벌었는데, 언론 보도에 의하면 이 후보자가 소속된 법무법인의 고객 중 이 회사가 있었다고 한다"면서 "내부 자료를 이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점점 구체화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 후보자는 자본시장 및 금융투자법률에 따라 징역 10년 이하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하며 "이것은 개미 투자자들의 등을 치는 악덕 작전세력의 변호사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네티즌들은 (이 후보자를)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장으로 임명하라, 미국 주식투자 전문가로 기용하면 증세도 필요 없을 것'이라는 비아냥을 한다"며 "'사법부적격 3종세트' 중 한 사람인 이 후보자의 임명을 밀어붙인다면 정기국회에서 여러 다른 현안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며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