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한반도 운전자가 아니라 방관자”
입력 2017.08.31 (10:32) 수정 2017.08.31 (10:35) 정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운전자론을 제기했지만, 한반도방관자론이 어울린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31일(오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핵 위기가 대한민국과 상관없는 듯이 구는 방관자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홍 대표는 "노무현 정부 당시 대북정책으로 '동북아 균형자론'이라는 게 있었는데, 당시에도 미국이나 중국, 일본이 참으로 어이없는 말이라고 반응했었다"고 지적한 뒤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운전자론도 당시의 동북아 균형자론과 똑같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정부가 현실적으로 한반도 위기 상황 속에서 주도적으로 대처를 하는 게 없다"면서 "현실을 직시하고 국제정세에 맞게 대북정책을 수정해 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와 함께 오늘 오후 호남지역을 방문할 계획임을 언급한 뒤에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규정하고 5·18의 주범인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을 처단한 것은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아닌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신한국당"이라며 "우리가 이렇게 하고도 왜 호남으로부터 홀대받고 핍박받아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오늘 호남 지역을 방문해 '더는 우리를 핍박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호소를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 홍준표, “한반도 운전자가 아니라 방관자”
    • 입력 2017-08-31 10:32:46
    • 수정2017-08-31 10:35:51
    정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운전자론을 제기했지만, 한반도방관자론이 어울린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31일(오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핵 위기가 대한민국과 상관없는 듯이 구는 방관자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홍 대표는 "노무현 정부 당시 대북정책으로 '동북아 균형자론'이라는 게 있었는데, 당시에도 미국이나 중국, 일본이 참으로 어이없는 말이라고 반응했었다"고 지적한 뒤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운전자론도 당시의 동북아 균형자론과 똑같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정부가 현실적으로 한반도 위기 상황 속에서 주도적으로 대처를 하는 게 없다"면서 "현실을 직시하고 국제정세에 맞게 대북정책을 수정해 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와 함께 오늘 오후 호남지역을 방문할 계획임을 언급한 뒤에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규정하고 5·18의 주범인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을 처단한 것은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아닌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신한국당"이라며 "우리가 이렇게 하고도 왜 호남으로부터 홀대받고 핍박받아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오늘 호남 지역을 방문해 '더는 우리를 핍박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호소를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