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혜훈 “금품 수수 의혹, 허위 사실…법적 대응 준비중”
입력 2017.08.31 (10:35) 수정 2017.08.31 (15:27) 정치
이혜훈 “금품 수수 의혹, 허위 사실…법적 대응 준비중”

이혜훈 “금품 수수 의혹, 허위 사실…법적 대응 준비중”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31일(오늘) 한 사업가로부터 명품 의류 등 수천만 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면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한 언론은 이날 '이 대표가 20대 총선에 당선될 경우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고 해서 수천만 원대 금품을 제공했다'는 한 사업가의 주장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오전 공식 입장문을 내 해명한 데 이어 오후에는 경기도 파주 홍원연수원에서 열린 연찬회 도중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이 대표는 먼저 이 사업가와의 관계에 대해 "(그가) 정치원로를 통해 '언론계·정치권 인맥이 두터운 동향인인데 자원해 돕고 싶다'며 (나한테) 접근해 와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대 총선 때) 자원봉사자였다. (사무실에) 상근하는 개념은 아니고 제가 (언론) 인터뷰가 있으면 전화해서 모니터링해주고 의상이나 메이크업 이야기를 하고 도와줬던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선 "수시로 연락해 개인적으로 쓰고 갚으라고 해 중간중간 갚기도 하고 빌리기도 하는 방식으로 지속하다 오래 전에 전액을 다 갚았다"고 단언했다.

또 "물품은 '코디 용품'이라며 일방적으로 들고 왔고, 구입 대금도 모두 오래전에 전액 지급을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액수에 대해서는 "빌리고 갚은 돈, 코디용품 구입비, '다른 일로 홍보를 도왔다'고 하면서 실제 들어갔다고 한 경비 등 총 6천만 원 정도"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마지막으로 (빌렸던 돈을) 다 갚았던 시점은 약 3∼4개월 전"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오래전 (금품 부분은) 다 갚았는데도 무리한 금품 요구를 계속해 응하지 않았고 결국 언론에 일방적으로 왜곡해 흘린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부당한 금품요구'가 어떤 것인지에 대해 이 대표는 "사업이 어려워졌다며 생활이 어렵다고 돈을 융통해달라고 계속 졸랐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신이 이 사업가를 대기업·금융기관 임원들에게 소개해줬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소개했다는 두 사람을 연결한 적도 없고, 더욱이 청탁한 일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처음 보도한) 언론사에서 저에게 '이런 사람을 아느냐'라고 물어와 저도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에 그분에 대해 인터넷을 찾아보니 과거 사기전력 기사가 나왔다"며 "현직 정치인들에 대해서도 저에게 한 것과 같은 수법으로 많이 (사기를) 했다고 하더라. 벌써 여러 의원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언급했다.

또, 현재 바른정당을 둘러싼 야권 통합론이 제기되는 시점에서 이런 의혹이 불거진 데 어떤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을 하면 오해를 받을까 봐 답은 안 하고, 여러분들이 취재해주기를 부탁한다"고만 답변했다.

이 대표는 이번 의혹제기에 대한 법적대응을 준비하느라 바른정당의 오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방문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이 대표가 사업가 A씨에게 '20대 총선에서 당선되면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며 지난 2015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현금과 명품 등 60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A씨는 이에 대한 근거로 이 대표 소개로 대기업 부회장급 임원과 금융기관 부행장을 만나고, 조찬 약속을 잡아주거나 연락처를 적어 보낸 문자메시지 등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 이혜훈 “금품 수수 의혹, 허위 사실…법적 대응 준비중”
    • 입력 2017-08-31 10:35:31
    • 수정2017-08-31 15:27:50
    정치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31일(오늘) 한 사업가로부터 명품 의류 등 수천만 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면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한 언론은 이날 '이 대표가 20대 총선에 당선될 경우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고 해서 수천만 원대 금품을 제공했다'는 한 사업가의 주장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오전 공식 입장문을 내 해명한 데 이어 오후에는 경기도 파주 홍원연수원에서 열린 연찬회 도중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이 대표는 먼저 이 사업가와의 관계에 대해 "(그가) 정치원로를 통해 '언론계·정치권 인맥이 두터운 동향인인데 자원해 돕고 싶다'며 (나한테) 접근해 와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대 총선 때) 자원봉사자였다. (사무실에) 상근하는 개념은 아니고 제가 (언론) 인터뷰가 있으면 전화해서 모니터링해주고 의상이나 메이크업 이야기를 하고 도와줬던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선 "수시로 연락해 개인적으로 쓰고 갚으라고 해 중간중간 갚기도 하고 빌리기도 하는 방식으로 지속하다 오래 전에 전액을 다 갚았다"고 단언했다.

또 "물품은 '코디 용품'이라며 일방적으로 들고 왔고, 구입 대금도 모두 오래전에 전액 지급을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액수에 대해서는 "빌리고 갚은 돈, 코디용품 구입비, '다른 일로 홍보를 도왔다'고 하면서 실제 들어갔다고 한 경비 등 총 6천만 원 정도"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마지막으로 (빌렸던 돈을) 다 갚았던 시점은 약 3∼4개월 전"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오래전 (금품 부분은) 다 갚았는데도 무리한 금품 요구를 계속해 응하지 않았고 결국 언론에 일방적으로 왜곡해 흘린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부당한 금품요구'가 어떤 것인지에 대해 이 대표는 "사업이 어려워졌다며 생활이 어렵다고 돈을 융통해달라고 계속 졸랐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신이 이 사업가를 대기업·금융기관 임원들에게 소개해줬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소개했다는 두 사람을 연결한 적도 없고, 더욱이 청탁한 일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처음 보도한) 언론사에서 저에게 '이런 사람을 아느냐'라고 물어와 저도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에 그분에 대해 인터넷을 찾아보니 과거 사기전력 기사가 나왔다"며 "현직 정치인들에 대해서도 저에게 한 것과 같은 수법으로 많이 (사기를) 했다고 하더라. 벌써 여러 의원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언급했다.

또, 현재 바른정당을 둘러싼 야권 통합론이 제기되는 시점에서 이런 의혹이 불거진 데 어떤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을 하면 오해를 받을까 봐 답은 안 하고, 여러분들이 취재해주기를 부탁한다"고만 답변했다.

이 대표는 이번 의혹제기에 대한 법적대응을 준비하느라 바른정당의 오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방문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이 대표가 사업가 A씨에게 '20대 총선에서 당선되면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며 지난 2015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현금과 명품 등 60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A씨는 이에 대한 근거로 이 대표 소개로 대기업 부회장급 임원과 금융기관 부행장을 만나고, 조찬 약속을 잡아주거나 연락처를 적어 보낸 문자메시지 등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