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철 “박성진 ‘적폐 백화점’…靑 인사팀 즉각 경질해야”
입력 2017.08.31 (10:36) 수정 2017.08.31 (10:37)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31일(오늘) '뉴라이트' 사관 두둔 문제 등이 불거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청와대 인사팀을 즉각 경질하라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박 후보자는 '창조과학' 신봉에 유신을 찬양하는, 가히 적폐 백화점이라고 할 수 있는 인사"라며 "문재인 정부가 기본 소통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그렇게 추천할 인사가 없으면 야당에 추천을 요청하라, 그게 협치의 길이기도 하다"면서 "문 대통령은 추천에도 실패하고 검증에도 무능한 청와대 인사 추천팀과 검증팀을 즉각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4강 대사 임명과 관련해서도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는 코드 인사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코드 인사로 이뤄진 집단은 집단사고와 교조주의의 늪에 빠져 헤어나기 어렵고 실패의 나락으로 빠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이 선고된 것에 대해선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법부 독립을 침해하고, 사회 무질서와 혼란을 조장한 데 대해 민주당의 사과가 선행됐어야 한다"며 한명숙 전 총리 판결과 관련해 법원을 비판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비판했다.
  • 김동철 “박성진 ‘적폐 백화점’…靑 인사팀 즉각 경질해야”
    • 입력 2017-08-31 10:36:32
    • 수정2017-08-31 10:37:15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31일(오늘) '뉴라이트' 사관 두둔 문제 등이 불거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청와대 인사팀을 즉각 경질하라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박 후보자는 '창조과학' 신봉에 유신을 찬양하는, 가히 적폐 백화점이라고 할 수 있는 인사"라며 "문재인 정부가 기본 소통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그렇게 추천할 인사가 없으면 야당에 추천을 요청하라, 그게 협치의 길이기도 하다"면서 "문 대통령은 추천에도 실패하고 검증에도 무능한 청와대 인사 추천팀과 검증팀을 즉각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4강 대사 임명과 관련해서도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는 코드 인사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코드 인사로 이뤄진 집단은 집단사고와 교조주의의 늪에 빠져 헤어나기 어렵고 실패의 나락으로 빠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이 선고된 것에 대해선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법부 독립을 침해하고, 사회 무질서와 혼란을 조장한 데 대해 민주당의 사과가 선행됐어야 한다"며 한명숙 전 총리 판결과 관련해 법원을 비판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