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영우 “美 태평양사령관 ‘北ICBM 내년말 완벽’ 전망”
입력 2017.08.31 (10:42) 수정 2017.08.31 (10:48) 정치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은 "북한이 내년 말까지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완벽하게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 소속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31일(오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최근 한국을 방문한 해리스 사령관이 자신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소개했다.

해리스 사령관의 이 발언에 앞서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이달 초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탄두 ICBM을 이르면 내년에 실전 배치할 것으로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이 판단했다"고 보도한바 있다.

북한의 ICBM 능력에 대해 '이르면 내년 실전배치'라고 전망했던 미국이 '내년 말 완벽한 보유'로 그 평가를 상향 조정했다고 볼 수 있다.

해리스 사령관은 나아가 "미국은 여기에 대비해 대북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고 김 위원장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김정은의 시나리오대로 1년 안에 핵미사일을 실전 배치할 것"이라며 "지금은 최대 위기"라고 부연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 김정은은 한미동맹을 가장 두려워한다"며 "따라서 북한은 한미동맹의 틈새를 벌려놓기 위해 ICBM을 개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문재인 정부가 '전쟁은 없다'며 군사옵션을 미리 차단하는 발언을 해 북한 김정은으로서는 안심하고 도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여기에 문 대통령이 'ICBM의 핵탄두 탑재'를 레드라인이라고 설정해 북한의 (도발) 카드는 더 많아졌다"고 밝혔다.
  • 김영우 “美 태평양사령관 ‘北ICBM 내년말 완벽’ 전망”
    • 입력 2017-08-31 10:42:51
    • 수정2017-08-31 10:48:36
    정치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은 "북한이 내년 말까지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완벽하게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 소속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31일(오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최근 한국을 방문한 해리스 사령관이 자신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소개했다.

해리스 사령관의 이 발언에 앞서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이달 초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탄두 ICBM을 이르면 내년에 실전 배치할 것으로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이 판단했다"고 보도한바 있다.

북한의 ICBM 능력에 대해 '이르면 내년 실전배치'라고 전망했던 미국이 '내년 말 완벽한 보유'로 그 평가를 상향 조정했다고 볼 수 있다.

해리스 사령관은 나아가 "미국은 여기에 대비해 대북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고 김 위원장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김정은의 시나리오대로 1년 안에 핵미사일을 실전 배치할 것"이라며 "지금은 최대 위기"라고 부연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 김정은은 한미동맹을 가장 두려워한다"며 "따라서 북한은 한미동맹의 틈새를 벌려놓기 위해 ICBM을 개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문재인 정부가 '전쟁은 없다'며 군사옵션을 미리 차단하는 발언을 해 북한 김정은으로서는 안심하고 도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여기에 문 대통령이 'ICBM의 핵탄두 탑재'를 레드라인이라고 설정해 북한의 (도발) 카드는 더 많아졌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