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물 간 복서 이병헌, ‘그것만이 내 세상’ 촬영 종료
입력 2017.08.31 (11:49) 수정 2017.08.31 (11:53) TV특종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 등 세대별 믿고 보는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가제)이 약 3개월간의 촬영을 마치고 크랭크업했다.

<그것만이 내 세상>(가제)은 한물간 복싱선수 형 ‘조하’(이병헌)와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동생 ‘진태’(박정민), 잘하는 것도 좋아하는 것도 성도 다른, 난생 처음 마주친 남보다 훨씬 먼 두 형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몸 하나 믿고 평생을 살아왔지만 지금은 자존심만 남은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 역으로 변신한 이병헌과 피아노 연주, 게임, 라면 끓이기 만은 세상 누구보다 잘하는 서번트 증후군 동생 ‘진태’ 역의 박정민은 실제 형제를 방불케 하는 완벽한 케미스트리와 연기 호흡으로 3개월간의 촬영 기간 동안 화기애애하고 뜨거운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여기에 착한 아들 진태만 바라보고 살아온 엄마 ‘인숙’ 역의 윤여정과 갑자기 활동을 중단한 채 자취를 감춘 최고의 피아니스트 ‘가율’ 역의 한지민, 진태와 인숙 모자가 세 들어 사는 집 주인 ‘홍마담’ 역의 김성령까지 충무로를 대표하는 실력파 배우들이 가세한 <그것만이 내 세상>(가제)은 유쾌한 웃음과 따듯한 감동이 어우러진 특별한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촬영을 끝낸 이병헌은 “뜨거운 여름에 정말 땀도 많이 흘리고, 비도 많이 맞아가며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 모두 고생을 많이 했다. 끝까지 무사하게 잘 마무리돼서 좋은 영화 한편이 탄생되길 바란다”라며 작품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전했다.

<국제시장> <히말라야> <공조> 등 흥행 연타석을 이어가고 있는 JK필름의 신작이자 <역린>의 각본을 집필한 최성현 감독의 데뷔작으로 세대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결합하여 기대를 높이는 <그것만이 내 세상>(가제)은 현재 후반 작업 중이다.
  • 한물 간 복서 이병헌, ‘그것만이 내 세상’ 촬영 종료
    • 입력 2017-08-31 11:49:29
    • 수정2017-08-31 11:53:52
    TV특종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 등 세대별 믿고 보는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가제)이 약 3개월간의 촬영을 마치고 크랭크업했다.

<그것만이 내 세상>(가제)은 한물간 복싱선수 형 ‘조하’(이병헌)와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동생 ‘진태’(박정민), 잘하는 것도 좋아하는 것도 성도 다른, 난생 처음 마주친 남보다 훨씬 먼 두 형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몸 하나 믿고 평생을 살아왔지만 지금은 자존심만 남은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 역으로 변신한 이병헌과 피아노 연주, 게임, 라면 끓이기 만은 세상 누구보다 잘하는 서번트 증후군 동생 ‘진태’ 역의 박정민은 실제 형제를 방불케 하는 완벽한 케미스트리와 연기 호흡으로 3개월간의 촬영 기간 동안 화기애애하고 뜨거운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여기에 착한 아들 진태만 바라보고 살아온 엄마 ‘인숙’ 역의 윤여정과 갑자기 활동을 중단한 채 자취를 감춘 최고의 피아니스트 ‘가율’ 역의 한지민, 진태와 인숙 모자가 세 들어 사는 집 주인 ‘홍마담’ 역의 김성령까지 충무로를 대표하는 실력파 배우들이 가세한 <그것만이 내 세상>(가제)은 유쾌한 웃음과 따듯한 감동이 어우러진 특별한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촬영을 끝낸 이병헌은 “뜨거운 여름에 정말 땀도 많이 흘리고, 비도 많이 맞아가며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 모두 고생을 많이 했다. 끝까지 무사하게 잘 마무리돼서 좋은 영화 한편이 탄생되길 바란다”라며 작품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전했다.

<국제시장> <히말라야> <공조> 등 흥행 연타석을 이어가고 있는 JK필름의 신작이자 <역린>의 각본을 집필한 최성현 감독의 데뷔작으로 세대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결합하여 기대를 높이는 <그것만이 내 세상>(가제)은 현재 후반 작업 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