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리케인 하비가 살린 인명?…美 사형수 집행일 연기
입력 2017.08.31 (11:52) 수정 2017.08.31 (12:56) 국제
허리케인 하비로 수십명이 목숨을 잃었으나 오히려 삶을 연장한 사례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텍사스주 베어 카운티 재판부는 오늘 살인죄로 다음달 초 사형 집행이 예정돼 있던 36살 후안 카스티요의 형 집행을 오는 12월 14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2003년 당시 19세 남성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카스티요는 다음달 7일 약물 주사 방식으로 사형 집행이 예정돼 있었으나 검찰이 유례없는 재난 상황을 고려해 형 집행 연기를 법원에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사건을 담당하는 검찰과 변호인 모두 홍수 피해가 가장 큰 해리스 카운티 일대에 살고 있다.

텍사스주는 미 50개 주 가운데 지난 40년 동안 가장 많은 사형이 집행된 곳이다.
  • 허리케인 하비가 살린 인명?…美 사형수 집행일 연기
    • 입력 2017-08-31 11:52:46
    • 수정2017-08-31 12:56:22
    국제
허리케인 하비로 수십명이 목숨을 잃었으나 오히려 삶을 연장한 사례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텍사스주 베어 카운티 재판부는 오늘 살인죄로 다음달 초 사형 집행이 예정돼 있던 36살 후안 카스티요의 형 집행을 오는 12월 14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2003년 당시 19세 남성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카스티요는 다음달 7일 약물 주사 방식으로 사형 집행이 예정돼 있었으나 검찰이 유례없는 재난 상황을 고려해 형 집행 연기를 법원에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사건을 담당하는 검찰과 변호인 모두 홍수 피해가 가장 큰 해리스 카운티 일대에 살고 있다.

텍사스주는 미 50개 주 가운데 지난 40년 동안 가장 많은 사형이 집행된 곳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