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생산, 4개월 만에 반등…소비 2개월 연속↑
입력 2017.08.31 (12:18) 수정 2017.08.31 (13:2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산업생산이 넉 달 만에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소비지표도 두 달 연속 높아졌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오늘 발표한 '7월 산업활동동향'에서 전체 산업생산이 6월보다 1.2%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산업생산은 3월 1.3% 증가를 기록한 이후 4월 -1.0%, 5월 -0.1%를, 6월엔 제자리걸음을 보였습니다.

업종별로는 광공업과 서비스업 생산이 모두 증가했습니다.

7월 광공업 생산은 6월보다 1.9% 늘어, 지난 1월 2.8% 늘어난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습니다.

자동차와 전자부품 등에서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생산이 늘어난 것입니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2.2%포인트 높아지며 73.4%를 기록했습니다.

서비스업 생산도 도소매와 보건·사회복지 부문에서 늘면서 6월보다 0.6% 증가했습니다.

소비지표인 소매판매도 두 달 연속 오름세를 보였습니다.

소매판매가 두 달 연속 증가한 것은 지난해 5, 6월 이후 1년여 만입니다.

설비투자는 부진했습니다.

6월보다 5.1% 줄어 올해 2월 이후 가장 큰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6월과 같았고, 앞으로의 경기 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2포인트 상승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산업생산, 4개월 만에 반등…소비 2개월 연속↑
    • 입력 2017-08-31 12:20:55
    • 수정2017-08-31 13:25:03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달 산업생산이 넉 달 만에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소비지표도 두 달 연속 높아졌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오늘 발표한 '7월 산업활동동향'에서 전체 산업생산이 6월보다 1.2%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산업생산은 3월 1.3% 증가를 기록한 이후 4월 -1.0%, 5월 -0.1%를, 6월엔 제자리걸음을 보였습니다.

업종별로는 광공업과 서비스업 생산이 모두 증가했습니다.

7월 광공업 생산은 6월보다 1.9% 늘어, 지난 1월 2.8% 늘어난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습니다.

자동차와 전자부품 등에서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생산이 늘어난 것입니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2.2%포인트 높아지며 73.4%를 기록했습니다.

서비스업 생산도 도소매와 보건·사회복지 부문에서 늘면서 6월보다 0.6% 증가했습니다.

소비지표인 소매판매도 두 달 연속 오름세를 보였습니다.

소매판매가 두 달 연속 증가한 것은 지난해 5, 6월 이후 1년여 만입니다.

설비투자는 부진했습니다.

6월보다 5.1% 줄어 올해 2월 이후 가장 큰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6월과 같았고, 앞으로의 경기 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2포인트 상승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