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이영익 감독 자진사퇴…“성적 부진 책임”
입력 2017.08.31 (13:47) 수정 2017.08.31 (14:54)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2부 리그) 대전 시티즌의 이영익 감독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해서 사퇴했다.

대전 시티즌은 이 감독이 구단주인 권선택 대전시장에게 사퇴 의사를 밝혔으며, 구단이 협의 끝에 이 감독의 사의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감독은 최근 대전의 부진 속에 여론이 악화화면서 거취를 고심해오다 지난 27일 성남과 홈 경기 패배 이후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구단은 설명했다.

대전은 현재 4승 7무 15패로 챌린지 10개 팀 가운데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특히 최근 두 경기에서는 2-4, 1-4로 대패하며 크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감독은 "승격을 위해 전지훈련부터 열심히 준비했으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그동안 보내주신 팬들의 응원에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감독 사퇴에 따라 대전의 이번 시즌 잔여 경기는 김종현 코치의 대행체제로 치러진다.

대전은 "감독 사퇴로 어수선한 분위기를 최대한 수습하고 남은 경기에 최선을 다해서 좋은 시즌 마무리로 시민과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 대전 이영익 감독 자진사퇴…“성적 부진 책임”
    • 입력 2017-08-31 13:47:19
    • 수정2017-08-31 14:54:31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2부 리그) 대전 시티즌의 이영익 감독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해서 사퇴했다.

대전 시티즌은 이 감독이 구단주인 권선택 대전시장에게 사퇴 의사를 밝혔으며, 구단이 협의 끝에 이 감독의 사의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감독은 최근 대전의 부진 속에 여론이 악화화면서 거취를 고심해오다 지난 27일 성남과 홈 경기 패배 이후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구단은 설명했다.

대전은 현재 4승 7무 15패로 챌린지 10개 팀 가운데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특히 최근 두 경기에서는 2-4, 1-4로 대패하며 크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감독은 "승격을 위해 전지훈련부터 열심히 준비했으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그동안 보내주신 팬들의 응원에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감독 사퇴에 따라 대전의 이번 시즌 잔여 경기는 김종현 코치의 대행체제로 치러진다.

대전은 "감독 사퇴로 어수선한 분위기를 최대한 수습하고 남은 경기에 최선을 다해서 좋은 시즌 마무리로 시민과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