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홈런 3방에 와르르…후반기 첫 패배
입력 2017.08.31 (13:58) 수정 2017.08.31 (14:03) 메이저리그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후반기 첫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류현진은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3홈런 포함 8안타를 내주고 6실점해 패전 투수가 됐습니다.

다저스가 4-6으로 패하면서 류현진은 6월 6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11경기, 86일 만에 패전을 기록했습니다. 시즌 7패(5승)째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34에서 3.71로 올랐다.

이날 부진으로 포스트시즌 선발 경쟁에서도 한 발짝 물러났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유일하게 4연패를 당하지 않았던 승률 전체 1위 다저스는 시즌 첫 4연패 늪에 빠졌다.

출발부터 불안했다.

류현진은 0-0이던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애덤 로살레스에게 초구 113㎞ 커브를 던지다 중앙 펜스 홈런 선 바로 위를 때리는 솔로 아치를 허용했다.

이어 A.J. 폴록을 볼넷으로 내보내 위기를 자초한 류현진은 폴 골드슈미트에게 초구 시속 143㎞ 직구를 통타당해 좌중월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류현진의 천적' 골드슈미트의 타구는 132m를 날아갔다.
3회에는 추가 실점을 했다.

류현진은 3회 2사 후 풀카운트(3볼-2스트라이크)에서 마르티네스에게 던진 회심의 직구가 볼 판정을 받아 볼넷을 허용했다. 후속타자 드루어리가 중앙 펜스를 직격하는 2루타로 마르티네스를 불러들였다.

류현진은 4회에 완전히 무너졌다.

선두 타자로 나선 타율 1할대의 크리스 허먼에게 중월 솔로포를 맞았다.

류현진이 한 경기에 3홈런 이상을 내준 건, 6월 12일 신시내티 레즈전(3피홈런) 이후 10경기, 80일 만이다.

류현진은 투수 레이에게 중전 안타를 맞더니 페랄타에게도 우전 안타를 맞아 무사 1,2루에 몰렸다.

로살레스를 병살타로 유도했으나 2사 3루에서 폴록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추가 실점했다. 5월 12일 콜로라도 로키스전(4이닝 8피안타 10실점 5자책)보다 많은 올 시즌 개인 최다 자책점(6개)이다.
  • 류현진, 홈런 3방에 와르르…후반기 첫 패배
    • 입력 2017-08-31 13:58:35
    • 수정2017-08-31 14:03:25
    메이저리그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후반기 첫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류현진은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3홈런 포함 8안타를 내주고 6실점해 패전 투수가 됐습니다.

다저스가 4-6으로 패하면서 류현진은 6월 6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11경기, 86일 만에 패전을 기록했습니다. 시즌 7패(5승)째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34에서 3.71로 올랐다.

이날 부진으로 포스트시즌 선발 경쟁에서도 한 발짝 물러났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유일하게 4연패를 당하지 않았던 승률 전체 1위 다저스는 시즌 첫 4연패 늪에 빠졌다.

출발부터 불안했다.

류현진은 0-0이던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애덤 로살레스에게 초구 113㎞ 커브를 던지다 중앙 펜스 홈런 선 바로 위를 때리는 솔로 아치를 허용했다.

이어 A.J. 폴록을 볼넷으로 내보내 위기를 자초한 류현진은 폴 골드슈미트에게 초구 시속 143㎞ 직구를 통타당해 좌중월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류현진의 천적' 골드슈미트의 타구는 132m를 날아갔다.
3회에는 추가 실점을 했다.

류현진은 3회 2사 후 풀카운트(3볼-2스트라이크)에서 마르티네스에게 던진 회심의 직구가 볼 판정을 받아 볼넷을 허용했다. 후속타자 드루어리가 중앙 펜스를 직격하는 2루타로 마르티네스를 불러들였다.

류현진은 4회에 완전히 무너졌다.

선두 타자로 나선 타율 1할대의 크리스 허먼에게 중월 솔로포를 맞았다.

류현진이 한 경기에 3홈런 이상을 내준 건, 6월 12일 신시내티 레즈전(3피홈런) 이후 10경기, 80일 만이다.

류현진은 투수 레이에게 중전 안타를 맞더니 페랄타에게도 우전 안타를 맞아 무사 1,2루에 몰렸다.

로살레스를 병살타로 유도했으나 2사 3루에서 폴록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추가 실점했다. 5월 12일 콜로라도 로키스전(4이닝 8피안타 10실점 5자책)보다 많은 올 시즌 개인 최다 자책점(6개)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