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푸틴, 9월 3일 중국 방문…방중 후 극동 동방경제포럼 참석”
입력 2017.08.31 (16:02) 수정 2017.08.31 (16:04) 국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9월 3일부터 중국을 방문한다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30일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페스코프는 "푸틴 대통령은 중국에서 여러 접촉이 예정돼 있다. 그러나 아직 상세한 일정을 공개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9월 3일∼5일 중국 남동부 푸젠성 샤먼에서 열리는 제9차 브릭스(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경제 5개국 모임)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상회의 기간 중 BRICS 회원국 정상들과의 양자회담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한층 고조된 상황인만큼 푸틴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과의 양자회담에서 한반도 사태와 관련해 어떤 논의를 할지 주목된다.

러시아와 중국은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에도 추가 대북 제재나 군사압박이 아닌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지속해서 주장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중국 방문에 이어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해 현지에서 6~7일 열리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포럼에 참석할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칼트마 바툴가 몽골 대통령 등과 양자회담도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 “푸틴, 9월 3일 중국 방문…방중 후 극동 동방경제포럼 참석”
    • 입력 2017-08-31 16:02:59
    • 수정2017-08-31 16:04:37
    국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9월 3일부터 중국을 방문한다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30일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페스코프는 "푸틴 대통령은 중국에서 여러 접촉이 예정돼 있다. 그러나 아직 상세한 일정을 공개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9월 3일∼5일 중국 남동부 푸젠성 샤먼에서 열리는 제9차 브릭스(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경제 5개국 모임)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상회의 기간 중 BRICS 회원국 정상들과의 양자회담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한층 고조된 상황인만큼 푸틴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과의 양자회담에서 한반도 사태와 관련해 어떤 논의를 할지 주목된다.

러시아와 중국은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에도 추가 대북 제재나 군사압박이 아닌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지속해서 주장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중국 방문에 이어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해 현지에서 6~7일 열리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포럼에 참석할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칼트마 바툴가 몽골 대통령 등과 양자회담도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