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日, 전략폭격기 동원 무력시위…北미사일 발사 강력 견제
입력 2017.08.31 (17:21) 수정 2017.08.31 (17:24) 국제
미국과 일본이 오늘(31일) 미군 전략폭격기 B-1을 동원한 가운데 북한에 대한 무력시위에 나섰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미일은 오늘 오후 항공자위대의 F-15 전투기와 미 공군의 B-1을 일본 서남부 규슈 서쪽에서 한반도 방향의 공해상으로 비행하는 훈련을 실시했다. 양측은 편대 비행을 하며 통신 상태 등을 확인했다.

한미일 등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압박에도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포기하지 않는데다 지난 29일에는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통과하는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발사한 데 대한 대응 차원이다.

교도통신은 이번 훈련에 대해 "미일간 연대 강화를 통해 북한의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발사를 견제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일본 항공자위대와 미국 공군은 지난달(7월) 30일에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견제하기 위해 공동훈련을 했다. 또 지난 8일에도 같은 형태의 훈련을 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양국 국방·외교장관은 잇따라 통화를 하고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제재결의를 채택하도록 양국이 힘을 쏟기로 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새로운 제재에는 대북 원유·석유제품 수출 규제가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 美日, 전략폭격기 동원 무력시위…北미사일 발사 강력 견제
    • 입력 2017-08-31 17:21:20
    • 수정2017-08-31 17:24:10
    국제
미국과 일본이 오늘(31일) 미군 전략폭격기 B-1을 동원한 가운데 북한에 대한 무력시위에 나섰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미일은 오늘 오후 항공자위대의 F-15 전투기와 미 공군의 B-1을 일본 서남부 규슈 서쪽에서 한반도 방향의 공해상으로 비행하는 훈련을 실시했다. 양측은 편대 비행을 하며 통신 상태 등을 확인했다.

한미일 등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압박에도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포기하지 않는데다 지난 29일에는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통과하는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발사한 데 대한 대응 차원이다.

교도통신은 이번 훈련에 대해 "미일간 연대 강화를 통해 북한의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발사를 견제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일본 항공자위대와 미국 공군은 지난달(7월) 30일에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견제하기 위해 공동훈련을 했다. 또 지난 8일에도 같은 형태의 훈련을 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양국 국방·외교장관은 잇따라 통화를 하고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제재결의를 채택하도록 양국이 힘을 쏟기로 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새로운 제재에는 대북 원유·석유제품 수출 규제가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