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사 잇단 성범죄에 교총 사과
입력 2017.08.31 (17:58) 수정 2017.08.31 (20:31) 사회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최근 학생을 상대로 한 교사의 성범죄가 잇따라 발생한 것과 관련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교총은 31일(오늘) 입장문을 내어 "50만 교원을 대표하는 최대 교원단체로서 교직 사회에 요구되는 도덕성과 책무성에 부응하지 못한 데 대해 학부모와 국민께 고개 숙여 사과한다"면서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자성하겠다"고 밝혔다.

교총은 "성범죄에 연루됐다면 어떤 교육자에게라도 '무관용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면서 "2005년 제정한 교직윤리헌장을 전국 학교에 다시 안내하고 이를 준수하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교총은 "그러나 교육현장에서 아이들을 위해 헌신하는 절대다수 교원의 명예와 사기가 실추돼서는 안 된다"면서 "무분별한 신상털기 등은 또 다른 피해를 가져오는 만큼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교사 잇단 성범죄에 교총 사과
    • 입력 2017-08-31 17:58:47
    • 수정2017-08-31 20:31:23
    사회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최근 학생을 상대로 한 교사의 성범죄가 잇따라 발생한 것과 관련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교총은 31일(오늘) 입장문을 내어 "50만 교원을 대표하는 최대 교원단체로서 교직 사회에 요구되는 도덕성과 책무성에 부응하지 못한 데 대해 학부모와 국민께 고개 숙여 사과한다"면서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자성하겠다"고 밝혔다.

교총은 "성범죄에 연루됐다면 어떤 교육자에게라도 '무관용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면서 "2005년 제정한 교직윤리헌장을 전국 학교에 다시 안내하고 이를 준수하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교총은 "그러나 교육현장에서 아이들을 위해 헌신하는 절대다수 교원의 명예와 사기가 실추돼서는 안 된다"면서 "무분별한 신상털기 등은 또 다른 피해를 가져오는 만큼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