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南언론인 ‘극형’ 위협 北 강력규탄…즉각 중단해야”
입력 2017.08.31 (18:29) 수정 2017.08.31 (20:32) 정치
통일부는 오늘(31일) 북한이 우리 언론의 기사를 문제 삼으며 '극형' 위협을 한 것에 대해 강력 규탄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통일부는 오늘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북한이 우리 언론인들의 정상적인 언론 활동을 비난하고 해당 언론인들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극형' 운운하는 비상식적인 위협을 한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언론인들의 정상적인 보도 활동에 대한 위협은 언론 자유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자 내정간섭 행위로서 상대방에 대한 존중에 기반해야 할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북한은 우리 국민에 대한 위협을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부는 국가안보와 국민의 안전에 대해서는 한 발짝도 물러서거나 타협하지 않는다는 확고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보호를 위한 필요한 모든 조치들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오늘 중앙재판소 대변인 담화를 통해 로이터통신 서울 특파원과 이코노미스트 전 특파원이 낸 신간 '조선자본주의공화국'을 비난하고 이 책을 소개하는 기사를 쓴 국내 언론 중 2개 일간지 대표와 기자 2명의 실명을 언급하며 극형을 선고한다고 위협했다.
  • 정부 “南언론인 ‘극형’ 위협 北 강력규탄…즉각 중단해야”
    • 입력 2017-08-31 18:29:57
    • 수정2017-08-31 20:32:58
    정치
통일부는 오늘(31일) 북한이 우리 언론의 기사를 문제 삼으며 '극형' 위협을 한 것에 대해 강력 규탄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통일부는 오늘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북한이 우리 언론인들의 정상적인 언론 활동을 비난하고 해당 언론인들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극형' 운운하는 비상식적인 위협을 한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언론인들의 정상적인 보도 활동에 대한 위협은 언론 자유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자 내정간섭 행위로서 상대방에 대한 존중에 기반해야 할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북한은 우리 국민에 대한 위협을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부는 국가안보와 국민의 안전에 대해서는 한 발짝도 물러서거나 타협하지 않는다는 확고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보호를 위한 필요한 모든 조치들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오늘 중앙재판소 대변인 담화를 통해 로이터통신 서울 특파원과 이코노미스트 전 특파원이 낸 신간 '조선자본주의공화국'을 비난하고 이 책을 소개하는 기사를 쓴 국내 언론 중 2개 일간지 대표와 기자 2명의 실명을 언급하며 극형을 선고한다고 위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