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5년 만에 붙잡힌 살인범…‘시민 제보’가 결정적
입력 2017.08.31 (19:17) 수정 2017.08.31 (19:2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02년 발생한 살인사건 피의자를 경찰이 15년 만에 검거했습니다.

SNS를 통해 공개수배를 했는데 시민의 제보가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한 다방 여종업원이 납치돼 살해된 때는 2002년 5월 21일 밤 10시쯤.

46살 양 모 씨는 일을 마치고 퇴근하던 21살 A 씨를 납치해 적금통장을 뺏아 현금 796만 원을 인출하고 흉기로 A 씨를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마대자루에 담아 바다에 유기했습니다.

A씨 통장에서 현금 인출할 때는 또 다른 여성 공범 두 명이 있었습니다.

남아 있는 증거는 이들이 현금을 인출하는 CCTV 화면뿐.

장기간 범인을 잡지 못한 경찰은 지난해 2월 SNS 등에 이 화면을 올리고 공개수배 했습니다.

공개수배한 지 한 달이 채 안 돼 시민의 결정적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인터뷰> 박준경(부산경찰청 강력계장) : "공개수배 내용을 본 피의자 지인들이 부산경찰청에 제보를 하게돼서..."

경찰은 먼저 여성 피의자 2명을 붙잡아 살인 피의자 양 씨의 인적사항을 확인하고 곧바로 체포했습니다.

사건 발생 15년 만입니다.

경찰은 46살 양 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하지만 현금 인출을 도운 여성 피의자 두 명은 공소시효가 지나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 15년 만에 붙잡힌 살인범…‘시민 제보’가 결정적
    • 입력 2017-08-31 19:18:46
    • 수정2017-08-31 19:28:10
    뉴스 7
<앵커 멘트>

2002년 발생한 살인사건 피의자를 경찰이 15년 만에 검거했습니다.

SNS를 통해 공개수배를 했는데 시민의 제보가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한 다방 여종업원이 납치돼 살해된 때는 2002년 5월 21일 밤 10시쯤.

46살 양 모 씨는 일을 마치고 퇴근하던 21살 A 씨를 납치해 적금통장을 뺏아 현금 796만 원을 인출하고 흉기로 A 씨를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마대자루에 담아 바다에 유기했습니다.

A씨 통장에서 현금 인출할 때는 또 다른 여성 공범 두 명이 있었습니다.

남아 있는 증거는 이들이 현금을 인출하는 CCTV 화면뿐.

장기간 범인을 잡지 못한 경찰은 지난해 2월 SNS 등에 이 화면을 올리고 공개수배 했습니다.

공개수배한 지 한 달이 채 안 돼 시민의 결정적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인터뷰> 박준경(부산경찰청 강력계장) : "공개수배 내용을 본 피의자 지인들이 부산경찰청에 제보를 하게돼서..."

경찰은 먼저 여성 피의자 2명을 붙잡아 살인 피의자 양 씨의 인적사항을 확인하고 곧바로 체포했습니다.

사건 발생 15년 만입니다.

경찰은 46살 양 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하지만 현금 인출을 도운 여성 피의자 두 명은 공소시효가 지나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